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추석에도 주문량 1위는 '치킨'… 명절 스트레스 푸는 '힐링푸드'로 자리잡았다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치킨이 명절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한 '힐링푸드'로 자리 잡은 모양새다.

‘배달의민족’ 운영기업 우아한형제가 지난해 추석 연휴(2018년 9월22~26일) 배달음식 주문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추석 당일 배달 주문량이 가장 크게 증가한 품목은 ‘치킨’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추석 당일 주문이 들어온 배달음식 중 치킨이 차지한 비중은 31.5%로 9월 평균에 비해 5.6%p 증가했다. ‘피자’도 3.5%p 증가해 전체 주문량의 10.7%를 차지하는 등 추석 당일 인기 배달음식으로 떠올랐다. 반면 ‘한식’은 4.7%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월 일 평균 주문량(추석 연휴 기간 제외)을 100으로 놓고 추석 연휴 기간 일별 주문량을 살펴봤을 때, 추석 연휴 첫 3일간의 주문량은 9월 평균 수준을 유지했다. 하지만 이후 이틀간의 주문량은 앞선 3일간의 주문량에 비해 2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연휴 5일 중 마지막 이틀(25~26일)에 배달 주문량이 20% 넘게 증가했다.

이러한 결과는 명절 스트레스로 지친 소비자들이 연휴의 마지막을 편히 쉬면서 간편하게 한 끼를 해결하고자 배달음식을 시켜 먹으려는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지난해 추석 연휴 배달음식 주문 데이터를 가지고 올해 트렌드를 예측해 보자면, 올해 역시 추석 당일(13일) 이후인 14일과 15일 이틀간에 주문이 크게 몰릴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추석 연휴가 하루 짧아진 만큼 고향에 내려가지 않고 집에서 보내는 고객들이 늘어날 수 있어 추석 연휴 내내 배달음식의 인기가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