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추석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5% 저렴

기사공유
/사진=김설아 기자

올해 추석 차례상을 차리는 데 드는 비용은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을 이용할 때 25%가량 저렴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지난달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전통시장(37곳)과 인근 대형마트(37곳)를 대상으로 추석 제수용품 27개 품목에 대한 가격비교 조사결과를 4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올해 추석 차례상 준비 비용(4인 기준)은 전통시장이 평균 22만6832원, 대형마트는 평균 30만3034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7만6202원(25.1%)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27개 전체 조사품목 중 24개 품목에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이 저렴했다. 품목 분류별 비율차를 보면 ▲채소류(51.6%) ▲육류(30.3%) ▲수산물류(25.9%) ▲과일류(10.1%) 등의 순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우위를 보였다. 

특히 전통시장이 가격우위를 보이는 품목은 ▲고사리(68.8%, 8483원) ▲깐도라지(63.6%, 7558원) ▲돼지고기 다짐육(41.5%, 4188원) ▲대추(40.3%, 3497원) ▲숙주(38.2%, 893원)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추석 제수용품 가격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6.9% (24만3614원→22만6832원), 대형마트는 2.3%(31만252원→30만3034원) 떨어졌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관계자는 "지난해보다 2주 정도 이른 연휴로 출하시기가 이른 배와 차례상에 올릴 유과, 약과 등이 평년보다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수산물류, 육류 가격은 대체적으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고 작황이 좋은 시금치, 대파, 무 등 채소류는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은 "온누리상품권으로 전통시장에서 장을 보시면 더욱 저렴하게 명절 차례상을 준비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공단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지속적인 방안을 찾고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