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성공하는 외식경영자의 5가지 조건’은?

기사공유
지난 5월 29일, 한양대학교 경영관 704호에서는 프랜차이즈 CEO과정 6기를 대상으로 한 특강이 있었다. (주)외식경영 김현수 대표가 ‘외식사업 진화를 위한 작은 제언(실천+직관)’이라는 주제로 저녁 6시부터 8시까지 두 시간동안 강연을 진행했다.

외식사업 진화를 위한 작은 제언(실천+직관)’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주)외식경영 김현수 대표의 강연은 크게 ‘콘텐츠와 인사이트의 중요성’, ‘상품에 대한 이해와 공부가 필요한 이유’, 그리고 ‘성공하는 외식경영자의 5가지 조건’ 등의 내용으로 다양한 사례를 예시로 들며 이어졌다.


우선, 각각의 식당들이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상품에 대한 이해에서부터 시작해 이를 기반으로 한 콘텐츠가 만들어져야 함을 강조했다. 식당을 운영하는 경영자들이 상품을 모르고서는 메뉴구성이나 플레이팅 등의 변화와 응용이 어려운 것은 물론, 더 나아가 전략적인 마케팅까지도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해당 아이템에 대한 시장조사가 기본 되어야 하며, 개인적인 의견이나 분석 등을 노트나 개인 블로그로 꾸준히 기록해놓을 것을 제안했다. 

뿐만 아니라 김 대표는 “국내 외식업계에서는 새로운 아이템이나 브랜드 기획안을 제대로 작성할 수 있는 인력이 그리 많지 않은” 것으로 봤는데, 그 이유 중 하나는 “현실적인 설득력을 가지려 하기보다 그저 형식적인 데이터와 수치만으로 기획안을 만들기 때문”이라고 판단했다. 

이처럼 현재의 국내 외식업계에서는 외식을 제대로 기획하고 실행할 줄 아는 인력을 찾기가 매우 힘든데, 이러한 부분들을 강화시키기 위해서는 “평소부터 식당과 음식들을 꾸준히 분석하고 메모하며 인사이트를 천천히 키워나가는 것이 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성공하는 외식경영자의 5가지 조건’으로는 운·추진력·분석력·상품력·벤치마킹으로 정리했다. 아무래도 사업을 성공시키는데 있어 가장 크게 좌우하는 요소가 운이기는 하지만, “꾸준한 벤치마킹과 분석을 통한 탄탄한 상품력으로 발 빠르게 실행하고 추진해나간다면 운 또한 좋은 방향으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 말했다.

강연이 끝난 후에는 여러 가지 질의와 응답이 이어졌으며, 특히 국내 삼겹살 시장을 대체할만한 아이템으로 야키니쿠의 가능성을 전망하는 동시에 외식 아이템으로써의 강점과 일본 현지의 사례들을 다양하게 소개해 참석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