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10주년’ 맞은 카페 오가다… 한국 한방차의 대중화 “쫀떡라떼’ 출시

기사공유
2009년 7월, 시청 앞 2평짜리 작은 매장에서 ‘한국의 전통차로 세계적인 브랜드가 되겠다’는 한 청년사업가의 당찬 포부로 시작한 카페 오가다가 27일 브랜드 창립 10주년을 맞았다. 

창립 당시 오가다 블렌딩티는 ‘한국 전통차의 현대적 재해석’이라는 대중들에게는 다소 생소한 느낌이었으나, 현재 커피 일색인 국내 음료 프랜차이즈 시장에서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한방차’라는 하나의 ‘티 문화’로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

오가다 블렌딩티가 각 재료가 가지고 있는 건강 포인트를 ‘강, 호, 미, 소, 안’의 다섯 가지 목적으로 나누어 그 효능과 맛의 조화점을 찾으면서도, 전통차의 현대화 과정을 통해 고루한 느낌의 한방차가 아닌, 대중들도 쉽게 접할 수 있는 맛있으면서도 건강한 코리안 블렌딩 티의 이미지로 재탄생하였다.

㈜오가다는 카페 오가다 창립 10주년을 맞아 조금 더 대중에게 친숙한 이미지로 다가가고자 지난 1일, 전통 건강차인 ‘배인삼차’를 모티브로 요즘 트렌드에 초점을 맞춘 신 메뉴인 ‘배인삼마쫀떡라떼’를 출시했다.

카페 오가다 10주년 기념 신 메뉴인 '배인삼마쫀떡라떼'는 건강한 단맛의 국내산 배와 깊은 풍미의 인삼, 부드러운 식감의 마 등 한국적인 원재료를 중심으로 부드러운 폼 우유와 쌀로 만든 달콤한 조청과 버블찰떡을 더하여, 보는 즐거움와 마시는 즐거움, 그리고 씹는 즐거움 모두를 살린 오가다 시그니처 라떼를 완성하였다.

㈜오가다 관계자는 “전통적인 한국 원재료만을 가지고 전통차이면서도 새로운 형태의 차를 만들어보자는 기획에서 출발했다.”며, “기존의 카페 오가다 라인업이 한방차의 현대적 재해석이라는 주제로 만들어왔다면 이번 ‘배인삼마쫀떡라떼’는 한방차의 현대적 재해석을 넘어 보다 더 젊게, 보다 더 대중적인 차로 만드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고 전하며, “이번 신 메뉴가 카페 오가다의 10주년에 맞춰 새로운 반환점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오가다는 전국 약 110개의 매장에서 신 메뉴 출시 기념으로 다양한 프로모션도 함께 진행한다. 8월 11일부터 8월 15일까지 일부 특수매장을 제외한 전국 오가다 매장에서 배인삼쫀떡라떼’ 구매 시, 한 잔을 더 제공하는 ‘It’s Ogada Teaday!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외에도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신 메뉴 이용 교환권 증정 이벤트 등 다양한 이벤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