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프리미엄 과일’로 맛의 화룡점정을 찍다!

기사공유
연일 기온이 오르며 역대급 더위의 여름이 성큼 다가왔다. 이렇듯 날씨가 더워질수록 입맛을 돋울 수 있는 상큼한 맛을 선호하기 때문에, 최근 들어 각종 과일을 활용한 제품이 더욱 각광받는 추세다.

이 같은 흐름에 여러 식음료 브랜드에서 다양한 과일을 넣어 만든 제품을 앞다퉈 출시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눈길을 끄는 제품들이 있다. 바로 ‘프리미엄 품종’의 과일을 메인 재료로 활용해 차별화에 나선 제품들이다.

이러한 메뉴들은 일반 수박이 아닌 흑수박, 일반 망고가 아닌 애플망고 등 신품종 프리미엄 과일을 사용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풍미를 선사한다. 일반 품종에 비해 과일 자체의 당도가 높고 과즙이 풍부해 전반적인 소비자 만족도도 높다는 평이다.

◆ 설빙, 흑수박이 통째로 ‘리얼통통흑수박’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은 최근 여름 한정 신메뉴로 고당도 국내산 프리미엄 흑수박을 통째로 넣은 ‘리얼통통흑수박’을 출시했다. 매년 여름 제철 수박을 활용한 빙수를 선보였던 설빙이지만, 이번에는 일반적인 수박이 아닌 프리미엄 품종인 흑수박을 사용해 특별함을 더했다. 

흑수박은 일반 수박에 비해 당도가 높고 과육에 씨가 적고 식감이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다.
‘리얼통통흑수박’으로 여름 시즌 메뉴의 신호탄을 터뜨린 설빙은 프리미엄 흑수박의 풍부한 과즙과 상큼한 요거트 아이스크림, 특제 수박 셔벗베이스의 청량한 조합으로 ‘빙수 명가’의 진가를 보여주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설빙은 리얼통통흑수박에 들어가는 흑수박을 전량 국내산(충남 부여)으로 사용해 국산 농가와의 상생 노력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산지 농장에서 갓 딴 신선한 흑수박을 아낌없이 넣어 제품의 퀄리티까지 한층 높이고자 했다.

◆ 이디야, 어피치 애플허니 플랫치노

이디야커피는 최근 카카오프렌즈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라이언 망고후르츠 플랫치노’와 ‘어피치 애플허니 플랫치노’ 2종을 출시했다. ‘어피치 애플허니 플랫치노’는 사과와 복숭아의 교배종인 ‘피치애플’을 모티브로 했다.

피치애플은 겉은 사과처럼 빨갛지만 속 과육은 복숭아처럼 불그스름한 빛을 띄어 ‘핑크사과’라고 불리는 프리미엄 과일이다. ‘어피치 애플허니 플랫치노’는 달콤한 사과 맛을 베이스로 후미에 은은하게 복숭아 풍미를 더했다.

◆ 오가다 말차빙수
국내 티(Tea) 카페를 선도하는 카페 오가다의 ‘말차빙수’는 건강한 국내산 말차, 팥, 대추와 아몬드 등 고소한 견과류 그리고 달콤한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어우러져 고급스러운 맛을 낸다.

‘말차빙수’는 보성지역 차 농가를 통해, 20일간 차광 재배한 어린 보성 찻잎으로 만든 프리미엄 말차를 사용하여 고급스러운 녹차 맛을 자랑하며, 국내산 팥을 전통 조림 방식 그대로 제조하여 고급스러운 풍미와 팥 알갱이의 씹는 맛이 일품인 것이 특징이다.
카페 오가다는 ‘말차 빙수’뿐만 아니라 ‘인절미오곡팥빙수’, ‘밀크 팥빙수’, ‘홍차 빙수’, ‘블루베리 빙수’, ‘딸기 빙수’, ‘망고 빙수’도 고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출시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