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부산시, 프랜차이즈 해외진출 지원 등 해외마케팅 지원사업 추진

기사공유
부산시청 전경./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수출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을 위해 수출 사전 준비, 사후 마케팅 등 수출 개척 및 확대를 위한 다양한 해외 마케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에는 해외 마케팅(전시회, 사절단, 상담회 등) 지원 및 수출경쟁력 강화 등 총 74개 사업을 추진, 1516개 업체를 지원했으며, 4억5700만 달러의 계약 실적을 달성했다.

올해는 중소기업에 더욱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총 76개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5월에는 4개의 사업을 추진하며, 참가할 기업을 모집한다.

또, 수출초보기업 발굴 및 수출 기업화를 위해 수출의지가 있는 내수기업 및 수출초보기업 12개사를 대상으로 ▲유망내수(수출초보) 기업 발굴 ▲마케팅 코디네이터 매칭을 통한 기업별 수출전략 수립 ▲수출 추진 프로그램 지원 ▲수출역량 강화 종합 교육 등을 추진한다.

실질적인 수출 계약 촉진 및 기업 성장을 위해 2018∼2019년 부산시 통상진흥계획의 전시회, 상담회 참석 후 후속 마케팅 활동을 한 기업 28개사에 대해 실질적 수출계약 성사를 위한 사후마케팅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부산시는 한국남부발전과 2017년부터 지역 에너지 유망기업 육성을 위해 3년간 30억의 지원 협약을 맺었고, 2년 동안 21개사를 지원하여 1억7788만7000 달러의 수출 성과와 매출 10% 증가, 해외특허 17건, 벤더등록 2건 등의 성과를 이뤘다.

올해는 10억 원(부산시 5억 원, 한국남부발전 5억 원)의 예산으로 10개 기업을 지원한다. 제품의 현지화(제품 개선, 해외규격인증 지원 등), 서비스 현지화(바이어 초청, 초청 상담회 지원 등), 전략 마케팅(해외시장 조사 등) 등의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그리고 지역 프랜차이즈 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해 2017년 전국 최초로 부산프랜차이즈기업 브랜드 권리화 등을 지원하여 매년 3개사씩 해외현지 상표출원을 완료하고, 현재 가맹점 개소 및 현지 진출을 위한 준비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올해도 지역 프랜차이즈기업 3개사를 대상으로 ▲해외현지 브랜드 네이밍 ▲브랜드 디자인 개발 ▲브랜드 권리화를 지원하고, 진출국가의 해외파트너 발굴을 위해 ▲박람회 및 상담회 참가 등 마케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역 수출 품목의 다양화, 수출 지역의 다변화를 위해, 세계 곳곳의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는 ‘2020년 세계한상대회’의 부산 유치에 성공했다. 이 행사는 지역 중소기업에 또 다른 기회의 장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실질적인 수출로 이어질 수 있는 다양한 기업 맞춤형 시책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전했다.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