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알바생 함께 일하고 싶은 동료, "능력보다 성실 원한다"

기사공유
알바생들이 계속 함께 일하고 싶은 동료로 ‘성실하고’, ‘일을 잘하는 알바능력자’를 꼽았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최근 일 년 이내 알바 경험이 있는 아르바이트생 1176명을 대상으로 ‘계속 함께 일하고 싶은 알바 동료가 있는지’ 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0명중 8명에 달하는 85.8%가 ‘계속 함께 일하고 싶은 알바 동료가 있다’고 답했다.
/사진=알바몬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알바생들이 꼽은 함께 일하고 싶은 이유 1위는 ‘성실성’으로 복수선택 응답률 56.1%로 가장 높았다. 일을 할 때나 지각, 조퇴 등의 근태가 성실한 알바 동료와 함께 일하고 싶다는 알바생이 가장 많은 것이다.

그 다음으로 ‘일을 잘 하는 알바능력자’와 함께 일하고 싶다는 알바생이 47.9%로 많았다. 이어 ‘▲오래 알바를 해서 일하는 방법 등을 잘 아는(37.5%) ▲친화적인 성격으로 동료들과 사이가 좋은(32.5%) ▲재치있는 성격으로 가게 분위기를 좋게 만드는(26.0%) 알바 동료 순으로 함께 일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이와 관련해 알바몬 변지성 홍보팀장은 “많은 알바생들이 성실하고 일에 대한 숙련도가 높은 알바능력자와 함께 일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보인다. 아르바이트생의 경우 협업이나 유사업무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동료와 함께 일하는 것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탁월한 업무능력으로 맡은 일을 수월하게 해내는 알바 능력자들은 일하는 가게(매장)의 운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실제 알바몬 조사결과, 성인남녀 10명중 8명(84.7%)은 ‘정해놓고 자주 거래하는 단골가게가 있다’고 답했는데, 이들이 해당 가게를 단골로 삼은 이유 중에는 ‘제품 만족도’와 ‘알바생/직원의 친절하고 편안하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높게 나타났다.

단골가게를 가는 이유에 대해 복수선택으로 조사한 결과 ‘제품에 만족해서’라는 답변이 복수선택 응답률 51.4%로 가장 높았고, 이어 ‘알바생/직원이 친절하고 편안해서’ 단골로 삼았다는 답변이 응답률 46.2%로 다음으로 높았다.

그 다음으로는 ▲제품의 가격이 적당해서(43.6%) ▲주로 이동하는 길에 가게(매장)이 있어서(32.0%) ▲가게 주인이 친절해서(28.8%) ▲좋아하는 브랜드라서(14.4%)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알바생/직원이 친절하고 편안해서’ 해당 가게를 단골로 삼았다는 응답자는 20대 중 43.9%, 30대 중 52.8%, 40대이상에서 54.8%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많았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