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반찬가게 창업 ‘진이찬방’, 매출보장과 창업안정성에서 월등함을 인정 받아!

기사공유
'창업보상환불제’ 실시로 안정성 확보
창업 후 지속적인 관리로 매출 보장

계속되는 경제 불안에도 2019년 창업 열풍은 지속되고 있다. 이러한 창업 열풍속에서 예비창업자들이 중시해야하는 중요 요소가 바로 ‘창업 후 지속가능한 아이템’인가에 대한 의문일 것이다. 특히나 창업시장내 외식창업은 2017년 기준으로 전국의 음식점 수 72만 곳을 넘어 인구 72명 당 1개꼴을 기록했다. 

창업 대비 폐업 개인사업자 비율은 무려 76%를 넘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창업을 계획하고 있는 사람 입장에서는 안정성과 수익성, 차별성을 고루 갖춘 유망 프랜차이즈를 찾는 데에 많은 시간을 들일 수밖에 없다.

/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상담부스 (사진=강동완기자)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이러한 가운데 반찬가게 창업 전문기업 ‘진이찬방’이 뜨는 프랜차이즈 창업 아이템으로 성공 사례를 이어가고 있다. 10평 남짓의 소규모 창업으로 전국 일평균 매출 100만원에 육박하는 호조를 이룰뿐 아니라 창업실패시 투자금을 보장하는 ‘창업보상환불제도’를 외식 프랜차이즈 창업 업계 최초로 시행하는 파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진이찬방 가맹영업팀이 김상혁 부장은 “창업보상 환불제는 가맹점의 투자 안정성을 확보하고 5개월 이내에 영업 중 매출저조로 인해 3개월간 지속적인 적자발생시 본사의 3개월간 적극적인 지원과 관리를 통해 영업이익이 창출될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며 “ 본사의 지원 후 2개월내 지속적인 영업 적자로 인해 폐점으로 이어질 경우 시설, 인테리어 비용의 50%를 환불함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는 단순히 가맹본부가 투자의 안정성을 확보해줌외에도 추가적으로 오픈 이후 매출에 대한 포괄적인 지원과 어드바이스를 통해 성공가능성을 높여준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본사의 관리와 책임의식은 특히나 초보창업자들에게 신뢰감을 바탕으로 창업에 도전하게끔 하는 원동력이 될 뿐 아니라 향후 상호 소통을 통한 긍정적인 영향이 가능케 하고 있다.

브랜드 관계자는 “창업 시 가장 걱정하는 부분이 인건비와 초기 비용인데, 진이찬방에서는 반찬가게 창업 비용에 대한 부담을 낮추고 매장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추었다”라며 “부부 창업이나 업종 변경 창업, 소자본 창업을 알아보는 분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창업 상담회와 1:1 상담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반찬가게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진이찬방'은 현재 선착순에 한해 소자본창업으로 사업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매주 맞춤형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본사 홈페이지 또는 전화를 통해 언제든 신청 및 문의가 가능하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 4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