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먹고살기 힘들다" 자영업자 체감지수 최대폭 하락

기사공유
서울 중구 명동거리의 폐업한 상점 앞을 시민이 지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자영업자가 경기를 판단하는 체감경기지수가 역대 최대폭으로 하락했다. 경기침체가 지속되면서 소비가 줄어들자 영업난을 호소하는 자영업자들이 늘어나는 실정이다. 

1일 한국은행은 지난달 자영업자 현재 경기 판단 소비자동향지수가 59점으로 지난해 1월 84점보다 25점 낮아졌다고 밝혔다. 현재 경기 판단 소비자동향지수는 6개월 전과 비교해 경기 상황이 어둡다고 보는 소비자가 많을수록 지수가 떨어지고 100을 밑돌면 긍정적 응답보다 부정적 답변이 많다는 의미다.

지난해 1∼12월 사이 하락 폭은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8년 이후 연간 기준으로 가장 컸다. 현재경기판단 CSI는 6개월 전과 비교해 현재 경기 상황이 어둡다고 보는 소비자가 많을수록 지수가 하락한다. 2017년 12월 말 자영업자의 현재경기판단 CSI(88)는 1월 대비 42포인트 상승했다. 2018년에는 투자 부진, 소비 둔화 등으로 경기 하강 우려가 확산하며 반대 결과가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자영업자의 향후경기전망 CSI는 67로 1월(99)보다도 역시 32포인트가 떨어졌다. 자영업자의 향후경기전망 CSI는 2017년 11~12월 100을 넘었다. 앞으로 경기가 나아질 것이라고 보는 자영업자들이 많았다는 얘기다. 그러나 2018년에는 한 차례도 100을 넘지 못한 채 부정적인 판단 아래 내리막길을 걷고 말았다.

특히 2018년 11~12월 향후경기전망 CSI(67)는 2016년 12월(64) 이후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자영업자의 생활형편전망 CSI도 작년 12월 89를 기록해 연초 대비 역대 최대인 16포인트 떨어졌다.

다른 지수 역시 사상 최대 하락은 아니지만 줄줄이 하강 곡선을 그렸다. 2018년 12월 현재생활형편 CSI(87)는 연초 대비 4포인트, 가계수입전망 CSI(94)는 8포인트 각각 빠졌다. 두 지수 모두 하락 폭이 2011년 이후 가장 컸다. 소비지출전망 CSI는 2포인트 감소한 101로 집계됐다.
이남의 namy85@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