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서울 도심 상권 활성화 속도… 상업지역 주거비율 90%로 확대

기사공유
서울 도심 일대. /사진=뉴시스 최동준 기자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서울시가 업무·판매·문화 시설이 밀집한 도심 지역의 기능 회복과 상권 활성화를 위해 시행되는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구역의 주거용도 비율을 최대 90%까지 높여 용적률을 대폭 상향한다. 이를 통해 청년·신혼부부·1~2인가구·사회초년생 등을 대상으로 한 공공주택을 확대하는 동시에 밤이면 텅 빈 도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31일 서울시에 따르면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시행되는 정비사업의 하나다.

노후·불량 건축물이 대상이라는 점에서 주택 재개발·재건축과 유사하지만 대상지역이 상업지역 위주라는 점과 사업목적이 주거가 아닌 도시환경 개선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2025 서울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 변경안을 3월까지 변경, 내년 상반기부터 도심지역 주택공급을 본격화한다. 3년 간 한시적으로 운영해 도심 내 공공주택을 집중 공급하고 사업효과를 점검해 연장 운영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우선 내년 1월까지 기본계획 변경(안)을 마련하고 주민공람, 시의회 의견청취,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3월중 변경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기본계획 변경이 완료되면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전체 61개구역(576지구)에 주택비율이 최대 90%까지 가능해진다.

서울시는 그동안 한양도성 도심부(종로구·중구)에만 주거비율을 최대 90%를 적용했는데 이번 기본계획이 변경되면 영등포·여의도 도심부, 용산 광역중심 등 서울시내 주요 7개 지역 주거비율도 현재 50%에서 90%까지 대폭 상향된다. 현재 주거 용도가 없는 지역은 새롭게 용도를 부여한다. 7개 지역은 도심부이거나 중심상업 업무시설이 밀집해 도심 기능을 하는 곳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양적공급에 치중했던 과거의 방식에서 벗어나 주민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경쟁력을 강화하는 미래형 공공주택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