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김장철 앞두고 물가 껑충"… 정부, '배추·무·고추' 비축분 조절 나서

기사공유

정부가 김장철 물가를 잡기 위해 고추 1900톤을 방출하는 등 비축물량 조절에 나섰다. 김장 비용에 대한 소비자 부담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김장채소 수급안정 대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농식품부는 배추·무·고추 등 품목별 수급 상황에 따라 분산 출하하는 방식으로 시장 공급량을 조절하기로 했다.

고추의 경우 재배면적 감소로 가격이 높게 형성돼 있어 정부 비축물량 1900t을 매주 400t씩 방출한다. 배추는 김장 수요가 적은 11월 상·중순 출하조절시설에 1000t을 가저장하고, 계약재배 물량 4만4000t을 활용해 김장이 집중되는 시기에 평년 대비 20% 공급량을 늘리기로 했다.

무는 11월에 2000t 가량을 수매 비축해 예기치 못한 작황 급변과 김장수요 집중에 대비하고 12월에는 내년도 설 수요 증가에 대비해 3000t 내외로 추가 수매한다.

농식품부는 전국 농협 판매장 2200여 개소와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배추·무·마늘·고추 등 김장용 채소류를 패키지 형태로 시중가 보다 10~20% 저렴하게 판매하기로 했다.

또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김장채소류를 구매할 수 있도록 특별사법경찰 273명과 명예감시원 3000명을 동원해 원산지 표시 기획 단속을 실시하고, 다음달 중순까지 특별 안전성 조사도 벌일 계획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