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100일… 직장인 10명 중 4명, "워라밸 개선됐다"

기사공유
오는 10월8일은 300인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된 지 100일이 되는 날이다.

'주52시간' 도입 100일을 맞아 온라인교육기업 YBM넷이 시장조사기관 두잇서베이와 공동으로 전국에 거주하는 30대 직장인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지난 7월1일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 중 41.7%가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준말)이 개선됐다고 답했다.

퇴근 후 늘어난 여가 시간에 주로 무엇을 했는지에 대한 질문(중복응답)에는 가족과 시간을 보내거나(65.9%), 휴식을 취했다(62.7%)라고 답변했다. 이 밖에도 운동 등 취미생활(31.7%)을 하거나, 외국어 공부(19%)를 하는 방법으로 일과 삶의 균형을 찾고 있었다.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아직 적용되지 않은 기업 근로자의 경우, 응답자 중 42.4%가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시행되면 ‘워라밸이 개선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워라밸이 개선된다면 퇴근 후에 여가시간에 무엇을 하고 싶은가?’라는 질문(중복응답)에는 휴식(64.2%), 운동 등 취미생활(55.9%), 가족과의 시간(46.8%), 외국어 공부(40.6%) 순으로 답했다.

워라밸이 개선되지 않았거나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 느끼는 직장인 중 절반은 조직 내 인력이 부족해 원활한 근무시간 조정이 어려워서(50%)라는 이유(중복응답)를 1순위로 꼽았다.

이 밖에도 조직문화나 분위기가 변하지 않아 주변의 눈치가 보여서(47.8%), 업무량이 많아 정규 근무시간 내에 일을 끝낼 수 없어서(40.4%) 등의 답변이 고르게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제도가 실질적으로 정착되기 위해서는 근무환경과 기업문화 측면에서 개선되어야 할 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YBM넷 관계자는 “앞으로 주 52시간 근무제가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고 나면 개개인이 느끼는 삶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여가시간을 활용하는 모습도 더욱 더 다양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