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치킨매니아 황학1호점, 20대 부부의 당찬 도전!

기사공유
평생 직장의 개념이 사라진 요즘 청년창업이 늘어나는 추세다. 업종에 따라서 자식이 부모의 일을 돕다가 직접 운영하는 사례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서울시 황학동에 위치한 치킨매니아 황학 1호점의 조영서(25), 박승철(29) 점주 부부는 2013년 당시, 매장의 점주였던 어머니를 도와 일을 시작했고, 일이 익숙해질 무렵인 2015년부터 점주로 매장을 경영하고 있다.

이들 부부는 치킨매니아를 창업하기 전, 어머니와 함께 김밥 프랜차이즈 매장을 운영 했다.


“김밥집은 손질해야 할 재료가 많았어요. 운영 시간도 새벽 6시부터 저녁 9시까지 비교적 긴 편이라 노동 강도가 높은 편이었고요. 이에 반해 객단가는 낮았죠. 쉽게 말해 김밥 10줄을 팔아야 치킨 1마리를 파는 것과 같은 거죠.”

박 점주는 업종 변경 아이템으로 치킨 프랜차이즈를 고려하던 중, 당시 매장의 사장이 양도양수를 진행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매장을 방문했다.

“매장이 집하고 가까워서 가봤는데, 손님이 많더라고요. 치킨도 맛있었고요. 인테리어가 깨끗한 편이라 매장을 인수하면 인테리어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어머니와 이들 부부는 매장을 인수하고 기존 인테리어는 유지, 시트지와 간판만 새롭게 교체했다.

치킨매니아 황학 1호점은 20평 정도의 규모다. 배달과 홀을 함께 병행해 월 평균 매출 3천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어머니와 함께 운영했던 시기부터 5년간 매장을 운영해온 이들 부부가 꼽은 치킨매니아의 강점은 대표메뉴 새우치킨이다.

“순살을 포함해서 새우치킨이 전체 매출의 70%를 차지해요. 단골 손님 중에는 일주일에 6번을 방문 하시는데, 새우치킨만 주문하시는 분도 있어요.”

이들 부부가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음식의 맛과 비주얼, 신선한 맥주다. 아내인 조영서 점주는 손님의 입과 눈 모두를 만족시키기 위해 치킨 한 마리를 조리하더라도 매뉴얼대로 정성껏 조리해 담아낸다. 남편인 박승철 점주는 매장을 마감할 때마다 생맥주라인을 청소해 신선하고 청량감 있는 맥주 맛을 유지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치킨매니아는 어떤 의미인지 묻자 “청춘인 것 같아요”라고 답했다. “20대라는 젊은 나이에 어머니를 도와 지금이 있기까지 청춘기를 치킨매니아와 함께 해왔기 때문”이라고 답하며 “앞으로 월 3500만원 이상의 매출 달성을 위해 더 열심히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