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경계 없이 아이디어 반영한 엘레강스 스타일 디자인 의류 제작

기사공유
여성의류 전문몰 ‘엘레강스초이’ 최영미 대표

“어린시절부터 잡지를 보면서 스크랩하고 다이어리를 쓰는 것이 습관이 되었죠. 그렇게 모인 자료들이 지금은 제품을 제작하는 아이디어가 되고 있어요. 그 외에도 영화의 포스터나 책 글귀 그리고 건물 디자인까지 경계 없이 소재를 모아 아이디어에 반영하고 있답니다.”

여성의류 브랜드 ‘엘레강스초이’에서는 엘레강스하면서 클래식한 분위기의 여성의류와 잡화들을 판매하고 있다.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한 두 가지의 포인트를 통해 갖춰 입은 듯한 느낌을 줄 수 있는 제품들이라는 것이 운영자인 최영미(36) 대표의 설명이다.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최 대표는 “클래식하고 페미닌한 제품들은 시대를 뛰어넘어 언제나 여성고객들에게 사랑받는 아이템이다”며 “여성스러움을 전제로 클래식한 제품들을 트렌디하게 재해석한 스타일을 지향해 가고 있다”고 말했다.

2011년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를 통해 창업 한 엘레강스초이가 본격적인 성장을 시작한 것은 2년 뒤 자체적으로 제품을 생산하면서부터다. 

브랜드만의 시그니처 스타일을 만들어 고객들과 나누고 싶었던 최 대표가 직접 발로 뛰며 원단을 고르고 우수한 공장을 찾아내기 시작한 것. 결과 현재 판매 상품 중 80% 이상이 최 대표가 직접 디자인하고 제작한 제품들로 이뤄져 있다.

제작은 월 평균 6~8개 정도 진행되지만 상품으로 판매되는 것은 4개 정도다. 원단으로 봤을 때와 다른 느낌의 결과물로 제작됐거나 완성도가 떨어져 보여 고객에게 만족감을 줄 수 없다고 판단되는 제품은 과감히 판매를 포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엘레강스초이의 사업 시작은 온라인 블로그를 통해서 였다. 어린 시절부터 써오던 최 대표의 일기를 블로그에 옮겨 쓰기 시작하자 그녀의 쌍둥이를 시작해 패션과 메이크업에까지 사람들의 큰 관심을 받기 시작한 것이다. 

최 대표는 패션에 대한 관심과 열정이 남달랐던 인물로 창업 전부터 예쁜 옷이 보이면 그 옷이 만들어지는 과정과 도매 시장에 대한 정보를 조사할 정도였다.

최 대표는 “우연히 시작하게 된 육아 블로그를 통해 진짜 좋아하는 일을 찾을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지금도 의류 판매와 더불어 백화점 등 문화센터에서 뷰티 강의 등을 진행하며 갖고 있는 정보 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향후 엘레강스초이는 사이트 리뉴얼 등을 통해 한 단계 더 발전된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최 대표는 “창업 후 지금까지 항상 발전하기 위해 끊임 없이 고민해왔다”며 “클래식하고 엘레강스한 콘셉트를 유지하면서 고객들에게는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해 오랜 시간 고객들과 많은 기쁨을 공유할 수 있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