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설 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기사공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김흥빈)은 지난 1.22~24(3일) 전통시장(37곳)과 인근 대형마트(37곳)를 대상으로 설 제수용품 27개 품목에 대한 가격조사를 실시했다. 이 결과, 금년 설 차례상을 차리는데 소요되는 비용(4인 기준)은 전통시장이 평균 216,833인 반면, 대형마트는 평균 287,880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약 7만원(24.7%) 가량 저렴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조사대상 대부분의 품목에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이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 보면, 채소류(50%), 수산물류(40.8%), 육류(26.2%) 등의 순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우위를 보였다.

특히, 설 제수용품 중 가격비중이 높은 쇠고기, 돼지고기* 등의 육류 품목은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최대 34.7% 저렴하게 나타났다.

지난해 추석 차례용품 가격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2.5%(222,383원⟶216,833원) 하락했고, 대형마트도 1.7%(293,001원⟶287,880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황호조에 따른 과일(사과, 배 등)과 채소류(무, 숙주, 대파 등)의 출하량 증가 및 전반적인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부진 등이 맞물리며 전체적인 가격이 소폭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설 명절을 맞아 서민물가 안정 및 전통시장 이용 촉진을 위해 온누리상품권 개인 특별할인을 한시적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편, 김흥빈 이사장은 “매년 치솟는 물가와 국내경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전통시장은 긍정적인 변화를 거듭해 향상된 고객서비스, 편리한 시설 및 지역 전통시장 고유의 향취를 즐길 수 있는 장소로 발돋움하고 있다.”며, “전통시장에서 설 명절을 준비하면 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가계 부담을 크게 덜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