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건비 절감하는 부부창업 "차별성 있는 아이템 선택부터 … "

기사공유
업종전환 부부창업, 치킨매니아 양천구청점 점주

2018년 최저임금 인상의 여파가 크다. 최저임금의 인상 폭이 커지자 자영업자들은 고정 지출비용 중 큰 부분을 차지하는 인건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예비창업자들 사이에서도 부부창업 등 최소의 인력으로 최대 효율을 얻을 수 있는 인건비 절감형 창업 아이템이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치킨매니아 양천구청점의 김현석, 김진형 점주도 부부창업으로, 한식당에서 치킨창업으로 업종을 전환하며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었다. 

두 점주 부부가 한식당에서 치킨매니아로 업종을 변경하면서 가장 좋았던 점은 ‘인건비’였다. 김 점주는 “만약 지금까지 한식당을 계속 운영했다면 인건비 상승 이슈로 고정비 지출이 늘어 수익이 많이 줄었을 텐데, 상대적으로 직원 운영 시간이 짧은 치킨매장을 운영하게 되어 많은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들 부부가 치킨매니아를 선택한 큰 이유는 ‘사이드메뉴’ 때문이었다. 김 점주는 “사실 처음에는 다른 치킨 브랜드를 염두에 두고 있었다. 본격적으로 시장조사를 하면서 주위에 치킨집들을 보니 치킨뿐만 아니라 ‘사이드메뉴’가 아무래도 중요한 것 같다는 생각이었다. 치킨매니아는 치킨은 물론, 사이드메뉴의 종류가 다양해서 선택하게 됐다.”고 회상했다.

두 점주 부부는 매장운영을 하면서 ‘차별성’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

김 점주는 “양천구청점만의 차별성을 꼽자면 먼저, 매장 내 진열해놓은 피규어로 인테리어 효과를 톡톡히 봤다. 단골 손님 분들이 오며 가며 피규어에 대해 이것 저것 물어보는 등 관심을 많이 가져주신다. 수입생맥주도 판매하면서 손님 분들의 만족도를 높이고자 했다. 또, 치킨매니아의 강점 중 하나인 양념치킨류의 메뉴를 좀 더 부각해서 주변의 다른 치킨매장들보다 다양한 맛을 손님 분들께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배달도 시작할 예정이다. 주변의 다른 치킨 매장들보다 서비스나 맛에서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예비창업자를 위한 조언을 묻자 “처음 방문한 손님에게 좋은 매장의 이미지를 남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5년 전, 식당을 운영하면서 느낀 건데 매장을 처음 방문한 손님이 불만족하게 되면, 재 방문하기까지 6개월에서 1년 정도의 시간이 걸리는 것 같다. 또, 매장 오픈을 준비하는 초기에는 실수를 줄이기 위해서 사전에 충분한 준비를 하시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한편, 치킨프랜차이즈 '치킨매니아'는 2018년 새해를 맞이해 매장타입별 파격적인 창업자금지원 혜택을 마련했다.

치킨매니아는 4가지 매장타입의 사업모델을 제시해 상권과 예비창업자의 상황에 따라 맞춤형 창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번 프로모션에서 치킨매니아 배달매장은 500만원, 치킨매니아 카페, 포차앤치킨매니아, 치킨매니아플러스 타입은 1,000만원을 지원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