빽다방, 원재료 및 부자재 가격 인하

기사공유
더본코리아의 커피 전문 브랜드 빽다방이 최저임금 인상 등 이슈로 속앓이하는 가맹점주들의 어려움을 이해하고 그동안의 노력에 경의를 표하며 원재료 및 부자재 가격을 지난해 12월 31일 자로 인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이미 2016년부터 점층적으로 시행된 원재료와 부자재 가격 인하에 추가로 진행하는 것이다.

빽다방은 카페 커뮤니티와 지역별 점주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진행하며 점주들의 문의 사항이나 요청사항들을 확인하고 소통해 왔다. 최근 최저임금 인상을 앞두고 실제적인 운영비 부담 가중 때문에 소형 창업 점주들의 고민이 깊어진 것을 이해하며 부담을 나누는 차원에서 원재료 및 부자재 가격 인하를 추가로 단행했다.

빽다방은 이미 2016년부터 초콜릿 소스, 컵 뚜껑, 빨대, 컵홀더 등 총 24개 품목을 대상으로 2~10%까지 가격을 인하했다. 2017년 2월 바닐라파우더, 에이드 시럽 등 총 10개 품목의 가격이 4~24%까지 인하돼 점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2017년 12월 31일부터는 바리스타 밀크, 에이드, 소스 등 총 15개 품목의 가격을 2~17% 인하한다.

빽다방은 브랜드를 위해 항상 노력하는 점주 분들에게 경의를 표한다며 어려움이나 힘든 상황이 있을 때 점주에게만 부담을 지우는 것이 아니라 본사에서도 함께 상생하는 방향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여기에서 그치는 게 아니라 시기와 품목에 따라 가격 인하가 가능하고 필요한 부분을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시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외식 프랜차이즈 전문 기업인 더본코리아의 커피 브랜드로 2006년 문을 연 빽다방은 전국 500여개점이 운영중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