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문재인 피자' 350판 도착한 기재부… "격무에 감사 표시"

기사공유
'문재인 피자'가 6일 기재부 모든 직원에게 돌아갔다. 문 대통령은 격무에 대한 감사 표시로 기재부 직원들에게 피자 350판을 대접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격려 피자를 기획재정부 직원들에게 돌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기재부 모든 직원들에게 격무를 격려하는 차원에서 피자를 돌렸다.

피자는 기재부 공무원, 경비원 미화원 등 기재부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원들이 먹을 수 있도록 한 중소업체의 세종시 매장에서 350판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업무추진비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해당 중소업체는 상생협력을 통한 브랜드 운영과 현지화 전략으로 해외 진출을 준비 중이다. 사랑의 1만판 피자 나눔, 가맹점과의 상생과 동행 약속을 실천 중인 피자업체"라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이 오늘 기재부에 피자를 보낸 것은 최근 2018년도 예산안, 세제개편안 등 연일 격무에 시달리는 기재부 공무원들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다. 향후 정부 경제정책 추진과 경기 호전, 부동산 가격 안정 등에도 더욱 매진해 달라는 마음의 표현도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기업인 간담회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부동산 가격을 잡아 준다면 제가 피자 한 판씩 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장영락 ped19@mt.co.kr  |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