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이마트몰 모바일 쇼핑 비중 70% 돌파… 5060대 주문↑

기사공유
/제공=이마트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50~60대 모바일 쇼핑이 크게 늘면서 모바일 쇼핑 비중이 처음으로 70%를 넘어섰다.

이마트몰이 1월~10월 쇼핑고객을 분석한 결과 모바일 쇼핑고객이 전체 매출 중 66%를 기록했다. 특히 10월 모바일 쇼핑 비중은 71%로 집계됐다.

이마트몰의 모바일 쇼핑고객 비중은 2013년 8.5%, 2014년 24.6%, 2015년 44%에서 2016년 56%로 매년 증가해왔다.

국내 스마트폰 보급률이 85%에 달하는 등 대부분의 소비자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온라인 쇼핑의 보조 도구였던 모바일이 주요 쇼핑 플랫폼으로 역전된 모습이다. 이러한 모바일 쇼핑의 성장에는 20~30대 젊은층뿐만 아니라 50대 이상의 시니어세대 역할이 컸다.

이마트몰이 올해 모바일 쇼핑 고객비중을 연령대별로 분석한 결과 50대 고객은 2015년 34% 지난해 40%, 올해 52%까지 늘면서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60대 고객 역시 올해 41%까지 늘어나며 조만간 50%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5060세대의 모바일 쇼핑 비중이 지난해와 비교해 약 10% 포인트가량 늘어나는 등 크게 성장하면서 전체 모바일 비중이 증가하는데 영향을 미쳤다.

이마트몰은 과거와 비교해 더 젊고 여유로운 5060세대들이 모바일 환경에 익숙해지고 모바일 앱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나 결제 방법이 PC에 비해 간편한 것이 5060세대 모바일 이용 비중이 늘어난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예를 들어 상품을 결제할 때 PC에서는 브라우저에 따라 추가적인 프로그램을 설치하는 등 복잡하지만 모바일 쇼핑의 경우 결제정보를 한번만 저장해두면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다. 또한 한 페이지에 비교적 많은 정보를 담고 있는 PC 페이지와 달리 모바일의 경우 화면을 채우는 상품 이미지와 가격 등이 단순하게 이뤄져 쇼핑하기 편리하다.

아울러 우유, 물, 쌀과 같이 일반적으로 소비자들이 자주 구매하는 상위 60개 품목을 정리해 인기상품, 행사상품 등을 바로 구매할 수 있고 원하는 상품이 품절됐을 경우 7일 이내 재입고를 알려주는 ‘입고알림’ 등 반복적이고 일상적인 구매를 관리하는 서비스가 50~60대 고객들의 선호도를 높이는데 주효했다.

카테고리 별 구매 비중 역시 연령대별 차이를 보였다.

모바일 구매 비중이 가장 높은 30대의 경우 전체 카테고리 중 가공식품을 구매하는 비중이 월등히 높았다. 5060대의 경우 신선식품 구매 비중이 36%로 가공식품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5060대가 가장 많이 구매한 품목은 20kg 쌀과 계란, 배추 등으로 조사됐다. 귤 등 과일이나 냉동 돼지고기, 10kg 쌀을 주로 구매한 30대와는 다른 구매성향이다.

이마트는 온라인 배송 거점인 전국 90개 점포와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2곳에 이마트 자체 신선식품센터(후레쉬·미트센터)를 통해 오프라인 매장과 동일한 품질의 신선식품을 운영한다. 또 고객이 원하는 시간대를 지정해 물건을 받을 수 있는 ‘쓱 배송(예약배송)’을 통해 상품 변질에 대한 우려를 덜어준다.

김진설 이마트몰 마케팅 팀장은 “50~60대 소비자의 경우 쌀과 같은 무거운 상품을 편하게 구매하기 위해 모바일 쇼핑을 시작하게 되고 이러한 구매 경험으로 인해 모바일 쇼핑에 익숙해져 여러 종류의 상품으로 구매가 확대되는 경향을 보였다”며 “과거에 비해 인터넷 환경에 익숙한 50~60대 소비자들이 점차 모바일 쇼핑의 주축으로 떠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박효선 rahs1351@mt.co.kr  | 

안녕하세요. 유통∙재계 담당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