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커피베이, 상권분석 시스템 통해 카페 창업하기 좋은 입지 찾는다

기사공유
이제는 커피를 마시는 일이 단순히 기호 식품을 즐기는 의미만이 아닌 하나의 문화 생활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커피숍에서 업무를 보는 코피스족이나 공부나 팀 과제를 하는 카공족의 사례를 포함해 카페 문화가 일상 속 깊숙이 자리매김하고, 앞으로도 그 인기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자연스럽게 커피 전문점 창업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하지만 단순히 성장 가능성만 보고 섣불리 창업 시장에 뛰어들었다가는 낭패를 볼 수 있다. 국내에만 약 450여 개의 가맹점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커피베이는 성공적인 카페 창업을 위해서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사항은 점포개발, 즉 입지 선정이라고 조언하고 있다.


점포 비용은 창업 준비금 중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한다. 매장 오픈 후에는 매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가맹본부에서는 점포개발 부서를 따로 둘 정도로 그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

프랜차이즈 카페창업 전문 커피베이는 계약을 담당하는 부서와 별도로 점포개발부를 운영해 다년간 축적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구 분포와 유동 인구, 소비 패턴 등 상권의 특성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임대료와 경쟁 업체 현황 파악을 통해 오픈 이후 가맹점주가 매장을 꾸준히 관리할 수 있도록 하여 신뢰를 얻고 있으며, 예비 창업자가 혼자서 준비하기 어려운 안전 검사와 법률적인 부분까지 검토하고 있어 만족도가 높다.

경기도 화성시에서 3년째 커피베이를 운영하고 있는 강형구 점주는 “창업에 대한 아무런 경험이 없던 나에게 본사의 점포개발 시스템은 굉장히 고마운 제도였다. 분석 자료를 바탕으로 나에게 딱 맞는 입지를 선정해주어서 지금까지도 가장 만족하고 있는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커피베이 백진성 대표는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서는 점포개발 전문가와 함께 상권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하며 “커피베이는 창업의 첫 단계인 입지 선정을 위해 빅데이터를 이용한 점포개발시스템을 보유하고 있으며, 비용 대비 최고의 효율을 얻을 수 있는 점포를 선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8평 기준 3,940만 원이라는 합리적인 창업 비용을 선보이고 있는 커피베이는 런칭 이후 단 한 번도 원두 가격을 인상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원재료 가격과 최저 시급 상승 등으로 걱정이 많은 예비 창업자들 사이에서 화제인 동시에 착한 카페 프랜차이즈로 자리매김했다. 

창업 관련 문의는 홈페이지 개설 상담 게시판 또는 대표 번호로 할 수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