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커피베이, 미국 E2 비자를 위한 창업 문의 증가

기사공유
프랜차이즈 카페 창업 브랜드 커피베이가 미국에서 프랜차이즈 사업자 정보공개서(Franchise Disclosure Document 이하 FDD)등록을 마친 이후 E2 비자를 받았거나 준비하는 이들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FDD는 한국의 정보공개서와 비슷하지만 변호사 없이는 승인을 받기 어려울 정도로 절차와 조건이 까다로우며, 국내 프랜차이즈 브랜드 중에서 FDD를 승인받은 업체는 손에 꼽을 정도로 적어 더 의미 깊다.

E2 비자는 미국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는 이에게 발급되는 비자로 흔히 사업비자 또는 소액투자비자라고 하며 영주권자와 동일하게 자녀들을 공립학교에 무상으로 교육을 시킬 수가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

▲ 커피베이 미국2호점이 입점한 월마트 (제공=커피베이)

특히, FDD에 제시된 투자 규모와 수익 자료 등은 E2 심사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어 미국에서 합법적인 신분으로 자녀의 교육과 경제적인 안정을 이루려는 사람들에게 프랜차이즈 사업은 매력적인 아이템이다. 낯선 땅인 만큼 개인 창업보다 검증된 브랜드에서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려는 것도 커피베이를 찾는 이유 중 하나이다.

지난 2015년 미국 최대 유통업체인 월마트와 마스터리스 계약 체결을 통해 미국 내 4,700개 전 매장에 입점할 수 있는 계약을 성사시킨 커피베이는 이듬해 미국 월마트 내 직영 매장 두 곳을 성공적으로 개점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최상의 맛과 서비스를 합리적 가격에 제공한다는 기본 철학은 유지하되 차별화 전략을 내세운 커피베이는 한국에서 입증된 프랜차이즈 노하우를 바탕으로 메뉴 및 운영의 철저한 현지화 작업을 통해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다져나간다는 계획이다.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창업 커피베이 백진성 대표는 “지난 4월 미국 현지에서 있었던 사업설명회를 통해 한국 프랜차이즈 창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FDD 정식 승인을 받은 이후 E2 비자를 위한 개설 문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커피베이는 예비 창업자를 위해 체계적인 매장 관리 시스템을 통한 가맹점 운영 가이드라인은 물론 영업 노하우와 미국 내 사업 경영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10년부터 본격적인 가맹 사업을 시작한 커피베이는 런칭 후 약 5년 만에 400개 이상의 가맹점을 개점하며 프랜차이즈 산업 전반에 영향을 미쳤다. 

지난 12월에는 서비스 및 시스템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프랜차이즈 시상 가운데 유일하게 정부 포상이 주어지는 한국프랜차이즈대상에서 국무총리표창을 받았다. 관련 문의는 홈페이지 또는 대표 전화로 할 수 있다.
강동완 adevent@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