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CJ프레시웨이, 조미식품회사 인수… 자체 제품 생산 기반 확보

기사공유
CJ프레시웨이 문종석 대표이사(가운데).송림푸드 한병학 대표(좌),송림푸드 안병무 상무.@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인 CJ프레시웨이가 조미식품 전문회사인 (주)송림푸드를 인수했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 9일 충북 진천 송림푸드 본사에서 CJ프레시웨이 문종석 대표와 송림푸드 한병학 대표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주식 인수를 위한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송림푸드는 다양한 소스와 분말 시즈닝, HMR(가정간편식) 등 1000여개의 제품을 생산하는 조미식품 전문회사로 다품종 소량생산에 특화돼 있으며 유명 프랜차이즈 본사를 비롯해 400여개 식품제조사를 주요 고객으로 보유하고 있는 중견업체다.

또 최근 5년간 20%가 넘는 연평균성장률을 기록했으며, 올해 매출 215억원, 영업이익은 30억원 이상 달성이 예상된다.

CJ프레시웨이가 제품을 자체적으로 제조, 생산할 수 있는 업체를 인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J프레시웨이는 이번 인수를 통해 다양한 소스·분말 등을 경쟁력 있게 공급 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게 됐으며, 이를 바탕으로 외식, 프랜차이즈 고객사의 맞춤형 전용소스 공급 및 공동 메뉴개발 추진 등 협업구조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종석 대표는 "소스 시장은 외식 프랜차이즈 확대· HMR 시장 성장에 힘입어 향후 높은 성장세가 예상된다"며 "이번 인수는 고객사와의 협업구조 강화 측면뿐만 아니라, CJ 제일제당의 HMR 사업과도 상당한 시너지가 예상돼 CJ프레시웨이가 식자재 유통산업 내 1위 자리를 공고히 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 이라고 말했다.

식품업계에 따르면 국내 소스, 드레싱류 시장 규모는 2009년 8700억원 규모에서 2015년 1조7000억원을 넘어 섰으며, 향후에도 높은 성장세가 예상되고 있다. 이 같은 고성장 기조는 외식 프랜차이즈 확대와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HMR 시장 성장 때문으로 분석된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