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빅데이터로 나만의 맛집을 메모하다…맛집어플 ‘테이스티북’ 런칭

기사공유
트렌드에 민감한 어플리케이션 시장 역시 ‘음식’이라는 대세를 따라, 다양한 어플들이 출시되고 있다. 이중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개인만의 맛집 리스트를 만들 수 있는 “테이스티북” 이라는 어플이 출시되 주목을 받고 있다.


‘테이스티북’ 은 기본적으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테이스티북은 2016년 1월19일 기준으로 전국 279,989여 곳의 맛집 정보를 담고 있다고 전했다.

테이스티북만의 해시태그 검색은 이 수많은 맛집을 쉽고 빠르게 검색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지역, 메뉴를 일일이 설정해야 하는 번거로움 없이 해시태그를 통해 검색하면 키워드에 따라 본인의 지역과 원하는 메뉴에 맞게 검색할 수 있다.

또한 테이스티북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메모기능이다. 메모를 통해서 자신이 방문한 맛집과 다른 사람들이 추천하는 맛집을 함께 리스트로 만들 수 있다. 

메모도 가족, 연인, 회식 등 구분해서 등록할 수 있기 때문에 회식이나 집안 행사가 있을 때, 활용하면 아주 유용하게 쓸 수 있는 기능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