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프랜차이즈 대표브랜드, 2015년 해외진출 잘했네

기사공유
국내 유명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해외진출이 지난 2015년 크게 늘어난것으로 조사됐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 이하 농식품부)가 지난 12일(화), 2015 외식기업 해외진출 조사결과를 분석한 결과, 2015년 기준 우리나라의 138개 외식업체가 44개국에 진출하여 4,656개 매장을 운영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2014년 120개 업체, 3,726개 매장 대비 매장 수 25%증가한 것.
 

 
주요 외식기업들의 해외 매장수를 보면 ▲ ㈜델리스(델리만쥬, 779개),▲ ㈜카페베네 (카페베네, 721개), ▲ 릴레이 인터내서널㈜ (레드망고, 388개) ▲ ㈜제네시스비비큐(비비큐, 350개), ▲ ㈜롯데리아(롯데리아, 342개), ▲ 씨제이푸드빌(뚜레주르, 210개) ▲ ㈜파리크라상(파리바게트, 194개) ▲  본촌치킨(본촌치킨, 166개), ▲  ㈜이원(투다리, 144개) ▲ ㈜엠피케이그룹(미스터피자, 107개) 등 상위 10개 업체가 전체 해외진출 매장수의 73%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 2015년 한해동안 해외 매장수의 증가가 많은 기업은▲  ㈜델리스(델리만쥬, 179개), ▲  ㈜카페베네 (카페베네, 149개), ▲  씨제이푸드빌(뚜레주르, 80개) ▲  54번가 푸드컨설팅(피자투어, 74개), ▲  본촌치킨(본촌치킨, 44개), ▲  ㈜엠피케이그룹(미스터피자, 35개), ▲  휴롬팜(휴롬주스카페, 30개), ▲  ㈜빅바이트 에프엔비(먹쉬돈나, 22개) ▲  ㈜정성본(만커피, 20개) ▲  ㈜파리크라상(파리바게트, 19개) 순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15 외식기업 해외진출의 주요한 특징은 비한식업종의 해외진출 주도했고, 중국 및 미국 내 매장이 크게 증가했다.
 
또  마스터 프랜차이즈 비중이 줄고 직영점을 통한 직접 진출 증가한것으로 분석됐다.
 
중국 매장이 가장 많은 수(1,814개)를 차지한 가운데 미국(1,444개), 베트남(292개), 필리핀(195개), 일본(142개), 인도네시아(140개), 싱가포르(72)개 순으로 우리나라 외식기업의 진출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매장수의 증가 국가를 살펴보면, 미국이 485개로 가장 많았으며, 중국(309개), 인도네시아(68)개 순으로 매장의 증가가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