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도널드 트럼프 입국 불허 청원… 18일 청문회서 심의

기사공유
'트럼프 입국 불허'

무슬림의 미국 입국 금지 발언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의 영국 입국을 불허하자는 청원을 영국 의회가 공식 심의한다.

지난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하원 청원위원회는 트럼프의 영국 입국을 금지하자는 청원 서명인 수가 56만명을 넘어 오는 18일 청문회를 열어 심의를 시작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AP통신은 트럼프의 입국을 금지하자는 청원과 함께 입국을 허용하자는 청원도 4만명의 서명을 받은 만큼 찬반 청원 모두 심의된다고 보도했다.

청원 위원회 헬렌 존스 위원장은 "청원 안건에 대한 토론 일자를 잡았을 뿐이지 트럼프 입국 여부에 대해 위원회가 이래라저래라 정부에 의견을 제시하는 게 아니다"며 "토론 과정에서 여러 다양한 관점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에서는 서명자가 10만명 이상인 청원의 경우 의회가 반드시 심의해야만 한다.

트럼프는 지난달 초 동부 샌버너디노 총기 난사 테러가 IS의 영향을 받은 부부의 소행으로 밝혀지자 무슬림의 입국을 "전면적으로 완전히 통제해야 한다"고 주장해 국제사회로부터 맹비난을 받을 받았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트럼프의 발언이 "분열적이고 멍청하며, 틀렸다"고 지적하면서도 트럼프의 영국 입국 불허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사진=뉴스1(로이터 제공)
김수정 superb@mt.co.kr  |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