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꾸미, 민들레, 미나리 등 봄 제철 식재료 '계절밥상'에서 맛보세요

기사공유
▲ 계절밥상 신메뉴 (제공=CJ푸드빌) @머니위크MNB, 유통 · 프랜차이즈 & 창업의 모든 것

산지 제철 식재료로 만든 건강한 밥상과 농가상생 콘셉트를 내재화 한 계절밥상이 봄 제철 메뉴를 새롭게 선보였다.

계절밥상의 이번 봄 제철 메뉴는 주꾸미, 민들레, 미나리를 활용했다. 봄 제철 해산물인 주꾸미는 봄에 더욱 육질이 부드럽고 맛이 좋아지며, 민들레는 예부터 한방에서 ‘포공영(蒲公英)’이라고 불리며 약재로 사용되기도 했다.

또한 미나리는 동의보감에서 ‘머리를 맑게 해주며 독을 풀어준다’고 기록돼있을 만큼 영양이 풍부해 건강에 도움되는 식재료이다.

봄 제철 메뉴 ‘주꾸미 미나리죽’, ‘주꾸미 구이’, ‘민들레 국수무침’, ‘민들레 차’와 ‘곤드레 솥밥’은 지난 해 봄에도 출시해 많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 외 올해 추가된 ‘미나리 바지락전’은 미나리와 바지락을 듬뿍 넣어 부친 전 요리로, 향긋한 미나리의 향과 함께 쫄깃한 바지락의 식감까지 더했다.

이 밖에도 강원도 양구의 친환경 시래기를 넣어 더욱 구수한 풍미를 내는 ‘양구식 찜닭’, 쫀득한 청포묵을 버섯볶음, 달걀 지단, 오이와 함께 버무려 산뜻하고 고소한 맛으로 봄철 입맛을 돋우는 ‘청포묵 무침’도 새롭게 선보인다.

계절밥상은 이번 메뉴 출시 이후 3월 중 갈비살을 곱게 다진 떡갈비에 향긋한 미나리를 올린 ‘언양식 미나리 떡갈비’도 추가로 선보이며, 4월 중순에는 하얀 민들레 등 잘 알려지지 않은 토종 식재료를 활용한 메뉴를 출시할 계획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계절밥상은 계절이 바뀌는 시점은 물론, 계절이 한창 무르익은 때에 나는 다양한 제철 식재료와 토종 식재료를 발굴하고 있다”며, “고객들에게 더욱 다채롭고 특별한 한식을 선보이기 위해 계속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