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안실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난 60대 남성… 사망 판정 병원 '의료과실' 논란

기사공유
사망 판정 60대 남성 /사진=MBN뉴스 캡처

‘사망 판정 60대 남성’

부산의 한 대학 병원에서 사망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이 영안실에 안치되기 직전 되살아나 의료과실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1시경 사하구의 한 주택에서 변모 씨(64)가 쓰러진 채 이웃에게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는 변 씨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며 곧장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멈춘 호흡은 끝내 돌아오지 않았다. 이에 의료진은 사망 선고를 내리고 시신을 영안실에 안치할 것을 지시했다.

하지만 경찰이 변 씨가 냉동고에 들어가기 전 마지막으로 조사하던 중 목젖과 눈이 조금 움직이고 미약하게나마 숨을 쉬고 있는 사실을 발견했다. 변 씨는 응급실로 재차 옮겨져 치료를 받았고 맥박과 혈압이 서서히 회복됐지만 현재까지 의식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응급실에 도착하기 전 이미 사망한 상태였고, 15분 이상 심정지 상태였던 만큼 사망 판정을 내린 건 의학적으로 당연한 조치였다”며 “다시 숨을 쉰 건 기적적인 일로 봐야 하지 병원 과실은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은 사망 판정을 내린 의사를 상대로 과실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변 씨의 가족들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리자 그들은 “부양 의무가 없다”며 신병 인수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 판정 60대 남성’ 소식에 네티즌들은 “사망 판정 60대 남성, 충격적이다” , “사망 판정 60대 남성, 가족이 거부라니” , “사망 판정 60대 남성, 기적일까 실수일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효원 specialjhw@mt.co.kr  |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