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에 4번 극장간다"...영화관객 2억명 돌파, 세계5번째

기사공유
우리나라 국민은 1년에 평균 4회 극장을 가며 10번에 6번은 한국영화를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진룡, 이하 문체부)는 2013년 12월 18일 자정을 기준으로 전체 영화 누적 관객 수가 200,409,354명을 기록하여, 2년 연속 한국영화 관객 1억 명 달성에 이어 사상 최초로 전체 영화 관객 수가 2억 명을 넘었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이 통계는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집계에 따른 것이다.

특히 연간 영화 관객 수 2억 명 초과는 관련 통계가 체계적으로 정리되기 시작한 2000년대 들어 세계에서 5번째로 달성한 기록으로 지금까지 전체 영화 관객 수가 2억 명을 넘은 국가는 인도, 미국, 중국, 프랑스 등 4개 국가에 불과했다.

한편 국민 1인당 평균 영화 관람횟수는 4.1회(2013년 7월 기준 전체 인구 수 48,955,203명 적용)로 이는 2012년을 기준으로 했을 때 미국 다음으로 세계 최고 수준이다.

또 현재 한국영화 시장점유율은 59.1%로 60%에 육박하고 있는데, 이는 2012년 58.8%보다 증가한 것이며 이에 따라 올해 관객 수가 500만 명을 넘은 총 10편의 영화 중 무려 8편이 한국영화(‘7번방의 선물’(1,281만 명), ‘설국열차’(933만 명), ‘관상’(913만 명), ‘베를린’(716만 명))였다.
▲굵은 글씨는 한국영화

문체부는 "영화산업의 성장에 따른 혜택이 영화 산업계 전반에 골고루 확산되고 시장이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현장 스태프 친화적 근로여건 마련, 공정경쟁 환경 조성, 지역 간 영화 향유권 격차 해소, 온라인부가시장 활성화, 시각효과(VFX) 산업 육성 등의 주요 정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 밝혔다.

(이미지제공=문화체육관광부 보도자료)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