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여름방학기간 청소년 알바 프랜차이즈 근로조건 준수해야..

고용노동부, 프랜차이즈 편의점·미용업체 가맹본부대상.. 기본근로조건 점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용노동부가 다가오는 여름방학 기간(8~9월) 중에도 편의점, 패스트 푸드점 등 청소년들이 아르바이트를 많이 하는 프랜차이즈점(950여 개소)을 중심으로 최저임금 준수여부 등 기본적인 근로조건 준수여부에 대해 감독할 계획이다.

19일, 고용노동부는 미용업체 및 프랜차이즈 편의점 등 주요 가맹본부의 임원및 관계자를 대상으로 청소년 근로환경 개선 및 근로조건 보호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커커(이철), 박승철헤어, 피엔제이(박준), 준오헤어, 이가자헤어, 미창조(리안), 아름네트윅스(미랑컬), GS리테일, 코리아세본·바이더웨이, 한국미니스톱, 까페베네, 롯데리아, 한국맥도널드, 비알코리아, CJ푸드빌, 비지에프리테일(CU) 등이 참석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5월 미용업체 점검과 1~2월 겨울방학동안 청소년 다수고용사업장 감독등에서 나타난 기본근로조건 위반내용에 대한 설명과 법 준수를 당부했다.
 
또 가맹점에 대해서는 본사 차원에서 교육·간담회 등을 통해 자율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협조를 구했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지난 5월 미용업체 수시감독에서 최저임금 미달지급 및 금품적발(202백만원) 109개소(52.7%), 서면근로계약 작성·교부 위반 147개소(71.0%), 직장내 성희롱교육 미실시 100개소(48.3%) 등을 적발·시정한바 있다.
 
또한 지난 겨울방학 기간(1~2월) 중 편의점 등 청소년 다수 고용사업장 919개소를 대상으로 감독을 실시하여 금품미청산 307건(767백만원), 근로조건 명시위반 595건 등을 적발하여 시정 조치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