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CJ대한통운, 연이은 물류 신기술 특허… 혁신 가속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대한통운이 개발한 물류 기술이 연이어 특허 등록에 성공했다. 사진은 CJ대한통운 동탄 풀필먼트센터에서 ‘AI 로봇 디팔레타이저’가 박스를 컨베이어벨트로 옮기는 모습.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알고리즘을 활용한 물류시스템 특허 등록을 이어간다.

CJ대한통운은 최첨단 물류기술에 대한 특허를 연이어 등록했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특허 대상은 TES물류기술연구소에서 자체 개발한 '오더피킹 최적화 방법', '이기종 물류 자동화 설비의 통합 관리 방법 및 시스템', '디팔레타이저 시스템 및 그 제어 방법' 등이다.

오더피킹 최적화 방법은 다양한 상품을 여러 곳에 보관하는 풀필먼트 서비스에서 신속하고 정확한 피킹 작업을 지원하는 알고리즘으로 개발됐다.

오더피킹이란 창고에서 고객의 주문 단위 별로 물품을 출하하는 과정이다. 피킹 카트 또는 로봇이 최적 동선을 찾아 이동할 수 있도록 효율성을 높이는 게 기술의 핵심이다. 물류 빅데이터에 기반한 알고리즘을 개발하면서 상품을 픽업하기 위해 방문해야 하는 지점을 줄여 전체 이동거리를 감소시킨다. 카트나 로봇 등의 이동거리가 짧아짐에 따라 전체 배송 작업 시간도 단축될 수 있다.

오더피킹 최적화를 통해 상품이 보관된 선반별 혼잡도도 관리한다. 특정 장소에 피킹 카트나 로봇이 몰리는 병목현상을 방지해 대기 시간을 최소화한다.

디팔레타이저(팔레트에 적재된 박스를 컨베이어벨트로 옮기는 로봇) 시스템도 물류 현장에서 활약 중이다. 인공지능(AI)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박스의 체적을 인식하고 한 번에 여러 상품을 들어 올릴 수 있는지를 판단한다.

중복 피킹이 가능한 상품끼리는 AI가 그룹화하고 각 그룹의 최적 작업순서를 지정하는 등 알고리즘 기술을 적용해 물류 생산성을 높인다. 작업자들이 기피하는 단순 반복 작업을 로봇이 대신하는 것이다.

물류 전문가들은 다품종 소량 주문 비중이 높아지며 물류 운영의 복잡도가 증가하는 시대에 첨단 물류 시스템이 풀필먼트 서비스의 출발이자 기술의 총체라고 보고 있다.

김경훈 CJ대한통운 TES물류기술연구소장은 "고객 주문 상품이 더욱 다양해지면서 빅데이터, AI를 바탕으로 한 첨단 물류 기술 개발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핵심 기술 개발과 확보를 위해 인재 영입과 더불어 지속적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