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메가푸드마켓 대전 상륙… 홈플러스, 리뉴얼 속도 높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홈플러스가 대전유성점을 메가푸드마켓으로 리뉴얼 오픈했다. 사진은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유성점./사진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가 비(非)수도권 지역에서 처음으로 리뉴얼을 완료했다.

홈플러스는 대전 봉명동 소재 홈플러스 대전유성점을 9번째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으로 리뉴얼 오픈한다고 23일 밝혔다.

2003년 처음 문을 연 홈플러스 대전유성점은 현재 전국 매출 순위 10위권에 근접한 고매출 매장 중 하나다. 연면적이 6만5583㎡(약 2만평)에 달해 전국 홈플러스 중 3번째로 넓고 영업면적은 약 2만3000㎡(약 6950평) 규모로 전국 홈플러스 매장 평균의 2배에 육박할 정도의 초대형 매장이다.

대전유성점은 우선 지역 상권 특성에 맞춰 간편식과 델리(즉석식품) 등 1~2인 가구에 특화된 상품 구색을 강화했다. 이에 따라 베이커리와 델리, 샐러드바 등을 매장 전면에 배치시켰다.

베이커리 카테고리도 보다 강화해 '유러피안 베이커리 카페'를 콘셉트로 프리미엄&건강빵과 소용량 간식빵을 별도로 진열하고 새로운 디저트라인도 마련했다. '유성 책파이'라는 빵을 대전유성점에서 단독으로 개발해 선보인다.

'더 와인 셀러'는 가성비 와인부터 프리미엄 와인까지 전 세계 17개국 1400여 종의 와인과 위스키를 집중 진열해 전국 홈플러스 최대 규모의 와인 매장으로 조성했다.

전 세계의 인기 소스들을 한 데 모은 '월드소스' 코너와 상온·냉장·냉동 간편식을 총망라해 한곳에 모은 '다이닝 스트리트'의 구색을 보다 확대했다. 도시형 스마트팜인 '시티팜'에서는 매장 내에서 직접 재배 중인 샐러드 채소를 뿌리째 가져가 각 가정에서도 직접 키울 수 있도록 판매한다.

온라인 배송역량도 보다 강화했다. 온라인 배송 차량을 연내 40% 추가 확보해 급증하는 고객 수요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비식품면에서는 리빙 브랜드 '다이소'를 매장 1층에 새롭게 입점시켰다. 3층에는 올리브영의 면적을 기존 대비 2배 이상 확장해 오픈했다. 대형마트 매장 내 위치했던 화장품 브랜드와 아동브랜드들도 매장 밖 별도의 쇼핑몰 공간으로 이동해 고객 시인성을 강화했다. 대전 로컬 맛집 '분식문방구'와 서울 합정동 유명 맛집 '와플샵' 등 트렌디한 식음 브랜드도 새롭게 입점시켰다.

임재흥 홈플러스 영업부문장(상무)은 "비수도권 지역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대전유성점은 대전지역 최초이자 미래형 대형마트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중부지역 핵심상권인 대전, 충청지역에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