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로코노미' 들어봤니… 코로나19 이후 '지역명·무인' 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로코노미'(동네에서 소비 생활이 이루어지는 현상)가 뜨면서 지역명을 가게 이름에 넣는 경우가 늘고 있다.

22일 신한카드는 2019년 1분기부터 2022년 1분기까지 매년 1분기의 신규 가맹점명 빅데이터를 분석한 최신 트렌드를 발표했다.

신한카드에 따르면 이 기간 부산, 대구, 전주 등 지역 이름이 들어간 가게가 많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지역의 가치를 비즈니스로 연결해 소비자의 접근성을 확대하는 로코노미 반영됐다고 신한카드는 설명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이 세분화되고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여행이 활성화되면서 지역, 동네 기반의 상품이나 콘텐츠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스튜디오'하면 가장 먼저 사진관의 이미지가 떠오르지만 최근에는 '베이킹스튜디오', '댄스스튜디오', '스케치스튜디오' 등 다양한 취미를 배우고 즐길 수 있는 공간의 이름으로도 많이 사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미와 취향에 진심인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2019년 1분기 31위였던 순위는 꾸준히 상승해 2022년 1분기 15위까지 상승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거리두기가 일상화되면서 가맹점 이름에도 이같은 시대상이 반영됐다. 거리두기 영향으로 개인 코칭 등의 서비스가 늘어나며 '개인·개별'이란 키워드가 새롭게 등장했다. '무인'키워드는 2021년 처음 등장한 이후 '무인 아이스크림 가게', '무인 편의점', '무인 카페' 등으로 빠르게 확산됐다.

최근 골프 인구가 늘어나면서 '골프' 키워드의 순위가 급등했다. 2019년 1분기 168위에 불과했던 빈도 순위는 2022년 1분기 59위까지 상승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규 가맹점의 상호명을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를 통해 코로나19를 겪으면서 변화하는 사람들의 가치관과 관심사가 흥미롭게 다가온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트렌드 분석을 통해 변화하는 시대상과 고객들의 니즈에 걸맞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한빛 onelight92@mt.co.kr  |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