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덜 짜고 덜 달게"… 배달앱에 나트륨·당 저감 기능 도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에 나트륨과 당 조절 기능을 구현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지난 2월21일 서울 강남구에서 배달용 오토바이 앞으로 한 배달 노동자가 지나가고 있다./사진=뉴스1
정부가 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에 나트륨과 당 조절 기능을 구현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균형적인 영양섭취를 확대하기 위한 조치다.

20일 보건복지부는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2차관 주재로 제4차 국민건강증진정책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된 '제3차 국민영양관리기본계획'(기본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제3차 기본계획은 모든 국민의 건강한 식생활 실천이 가능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건강식생활 실천 인구 증가'를 목표로 했다.

우선 음식 배달앱에 나트륨과 당 조절 기능을 구현하는 등 배달음식·외식 업소에서의 나트륨·당류 조절에 나설 방침이다. 배달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음식 주문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덜 짜고 덜 단 음식의 주문 환경을 구축해 균형적인 영양섭취를 유도하겠다는 것이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1인 가구의 식료품비 중 외식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0년 43.7%에서 2019년 55.9%로 늘었고 과일·채소와 같은 신선 농산물 비중은 30.1%에서 18.4%로 크게 줄었다. 전체 가구의 가공식품 소비도 늘어 2010년 26.4%의 비중에서 2019년엔 30.2%가 됐다.

나트륨·당류 저감 표시 대상과 나트륨·당류 정보제공 음식점을 확대하고 편의점·급식소 등에서의 과일·채소 소비 기회도 확대한다. 이를 위해 영양균형을 갖춘 도시락 생산 확대를 위해 건강도시락 인증제를 도입·운영하고 중소업체 대상 나트륨 저감기술 개발 및 영양 분석 등에 필요한 비용과 기술 상담 지원을 통해 나트륨·당류를 줄인 가공식품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임인택 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앞으로 음식 배달 앱 업체들과 협의체를 구성할 예정이다. 국민에게 건강한 음식을 제공한다는 당위성 아래 필요한 예산과 정책을 협의하고 개발해 빠르게 구체적인 성과가 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생애주기별로 영양취약계층의 영양 관리 지원 강화에도 나선다. 영양·식생활 관리를 제공하는 모바일 영양관리 서비스 앱을 개발·보급한하고 어린이집·유치원 등을 대상으로 튼튼 먹거리 탐험대,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를 통한 영양교육 등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연령별·학교급별 영양·식생활 교육 지침(가이드라인) 및 교육자료를 개발·보급하고 교과 연계 식생활 교육도 추진한다.

영양관리 기반 내실화를 위한 인프라도 확충한다. 코로나19와 같은 국가 재난상황 발생 시 국민영양관리를 위한 대상별·상황별 대응방안을 개발해 시범운영하고 국가 영양관리 정책 총괄(컨트롤타워)도 지정한다.

이기일 제2차관은 "향후 5년간의 국가 영양 관리 정책의 목표와 방향을 담은 제3차 국민영양관리기본계획 발표를 계기로 국민의 건강한 식생활 실천 환경 구축을 위해 관련 부처와 지자체, 다양한 분야의 주체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윤섭 angks678@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