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갈수록 팍팍한 살림살이… 경제고통지수 21년래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고물가 속 경기마저 침체되고 있는 가운데 경제고통지수가 2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서울 중구 한 대형마트에서 소비자들이 상품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최근 공급망 경색과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여파로 밥상물가가 치솟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실업률을 더한 경제고통지수가 5월 기준 2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20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경제고통지수는 8.4로 확인됐다. 이는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5.4%와 실업률 3.0%를 더한 결과다.

경제고통지수는 국민이 체감하는 삶의 질을 수치로 나타낸 것으로 미국의 경제학자 오쿤(Okun)이 고안한 지표다. 물가상승률과 실업률을 합해 산출된다.

계절성을 고려해 동월 기준으로 비교하면 지난달 경제고통지수는 2001년(9.0) 이후 21년 만에 가장 높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6.6)과 비교하면 1.8포인트(p)나 상승했다. 오름 폭은 지난해 12월(2.5p)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컸다.

이는 지난달 물가가 급등하면서 크게 상승한 여파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4%로 2008년 8월(5.6%) 이후 13년 9개월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구입 빈도와 지출 비중이 높은 144개 품목을 중심으로 체감 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전년보다 6.7% 올라 2008년 7월(7.1%) 이후 13년 10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김 의원은 "서민들의 삶은 고물가로 인해 백척 간두에 서있는 상황"이라며 "고물가에 가장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는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원자재 공급원 다변화 등 고물가의 장기화에 대비한 중장기 대책 마련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