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2022 경제정책] 수입·생산·유통구조 개선… 물가안정 총력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유통구조 개선 등을 통해 구조적 물가안정에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사진은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사진=뉴스1
윤석열 정부가 구조적 물가안정을 위한 노력을 확대한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열고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을 16일 발표했다.

현재 세계 곡물가격 급등 등 공급측 요인에 수요 회복이 더해져 높은 물가 상승세가 지속되며 민생경제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 3.6% ▲2월 3.7% ▲3월 4.1% ▲4월 4.8% ▲5월 5.4% 등을 보이고 있다.

정부는 주요 분야별 수입·생산·유통구조 개선을 통해 유통과정에서의 비용 상승 압력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심사 수수료 30% 감면이 연장될 전망이다.

출하지와 수요처를 직접 연결하는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를 스마트화하고 온라인 도매유통체계를 구축한다. 산지 위판장에 풀필먼트(주문·보관·재고관리·배송까지 일괄 처리) 기능을 추가해 산지와 소비자 간 직거래 유통구조를 확대한다.

정부는 2023년 예산 편성 시 주요 분야별 수입·생산·유통구조 개선을 위한 사업을 반영해 재정을 통한 구조적 물가안정을 이룬다는 방침이다.

주요 곡물·수산물 비축도 확대된다. 2027년까지 밀은 50톤, 콩 55톤, 수산물 40톤까지 비축할 계획이다. 자급률이 낮은 밀과 대두 등 수입 곡물은 전용 비축시설을 추가한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