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골든부트 움켜쥔 손흥민, 유통가 광고도 거머쥐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토트넘)이 2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골든부트(EPL 득점왕 트로피)를 든 채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진아 기자
손흥민 선수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골든부트(득점왕 트로피)를 손에 쥐었다. 그동안 손흥민을 브랜드 이미지 개선을 위해 모델로 기용해왔던 유통가에서 그에게 다시 러브콜을 보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유통가는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오르며 주가를 올리고 있는 손흥민을 다시 광고모델로 기용할 지 고심 중이다.

2019년 빙그레는 신제품 '슈퍼콘' 모델로 손흥민을 발탁했다. 당시 유니폼이 아닌 캐주얼한 차림을 한 손흥민이 CM송에 맞춰 춤을 추는 30초짜리 광고는 유튜브에 공개된 지 열흘만에 120만뷰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빙그레 슈퍼콘 광고는 영국 매체 '더선'에 소개돼 해외에서 화제가 됐다. 빙그레 관계자는 "재계약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계획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롯데GRS의 버거 프랜차이즈 롯데리아는 지난해 손흥민을 모델로 한 TV CF 본편을 공중파와 케이블, 주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에 공개했다. 롯데리아 관계자는 "지난해 반년 동안 손흥민 선수를 광고 모델로 기용했다"며 "당시 불고기버거와 한우불고기버거를 새롭게 리뉴얼한 시점이어서 브랜드를 긍정적으로 제고시키는 데 효과적이었다"고 전했다.

올해 초 손흥민은 하이네켄코리아가 판매하는 글로벌 브랜드 '타이거맥주'의 광고 모델이 됐다. 타이거맥주는 손흥민의 엠버서더 선정 이유로 "꿈을 향해 포기하지 않는 용기와 결단력으로 도전하는 모습이 2022년 호랑이의 해(Year of the Tiger) 캠페인 메시지를 가장 잘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아디다스코리아는 2008년 손흥민과 후원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계약 만료 시점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내년 중순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아디다스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손흥민의 득점왕 수상은 브랜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는 2020년 손흥민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1조9885억원으로 파악했다. 이는 ▲축구시장서의 가치 1206억원 ▲수출 증대 및 생산 유발 효과 1조1220억원 ▲무형의 가치 7279억원 ▲광고 매출 효과 연 180억원 등을 포함한 금액이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