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바로고, 비전ㆍCI변경 '초연결 생태계 플랫폼으로 도약'

상생 기반으로 한 사업 영역 확장 의지 담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로고(대표 이태권)가 새로운 비전과 기업 이미지(CI)를 선보이고, '세상에 활력을 더하는 초연결 생태계 플랫폼'으로 도약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비전 '세상에 활력을 더하는 초연결 생태계 플랫폼'에는 상생을 기반으로 한 사업 영역 확장 의지를 담았다.

이륜차 기반의 라스트마일 딜리버리 플랫폼 운영을 넘어 '필요한 모든 것을 필요한 곳에, 필요한 순간 연결하는 초연결 Meta Logistics 플랫폼의 시대를 열어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다양한 라스트마일 딜리버리 모델을 구축하고, 라이더, 상점주, 허브장, 고객 등 이해 관계자와의 상생을 위한 초연결 생태계 구축에 힘쓴다.

최근 바로고는 사륜차를 활용한 당일, 전담 배송 서비스 제공을 본격화하면서 다양한 화주사와 고객을 연결하고 있다. 또한 방역·방제 솔루션 제공 스타트업 '세이클', 로봇 전문 개발 스타트업 '알지티', 식자재 주문·중개 플랫폼 '오더히어로'의 운영사 '딜리버리랩' 등과 전략적 투자 계약을 체결하며 상생 생태계를 조성 중이다.

새롭게 바뀐 기업 이미지(CI)는 바로고의 "B"를 휘날리는 깃발 형태로 표현했다. 탐험가가 새로운 곳을 개척했을 때 깃발을 꽂듯이, 물류 생태계의 새로운 지평을 연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깃발이 바람에 역동적으로 휘날리는 모습은 바로고가 상점, 허브, 라이더, 고객을 연결하며 서비스 가치와 만족도를 높여 세상에 활력을 더하고자 한다는 의미를 뜻한다.

바로고의 대표 색상은 '코발트 블루'에서 '바이탈 오렌지'로 교체됐다. 바로고의 진정성, 상생과 성장은 물론, 바로고의 '활력'까지 표현한다. 가시성이 높아 라이더 의류와 바이크에 적용했을 시 사고 예방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바로고 관계자는 "바로고는 이륜 라스트마일 딜리버리 강자로서 업계를 리드해왔다"면서 "이번 리브랜딩을 계기로 초연결 생태계 플랫폼 구축을 위한 상생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