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민주당 지도부와 손잡고 '광주군공항이전' 속도 낸다

윤호중·박홍근 "군공항특별법 신속 처리" 약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광주광역시 서구 강추캠프에서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장 후보,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3차 회의를 열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강기정 선대 캠프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장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8일 강추캠프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3차 회의에서 특별법을 통해 군공항 이전 문제를 해결하기로 약속했다.

전날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반드시 광주군공항이전특별법을 제정해 정부의 책임을 명확히 하겠다"고 약속한데 이어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도 법안 처리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이날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은 "광주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판을 서둘러 마련하고 광주·전남 상생 발전에도 민주당이 앞장서겠다"며 "특히 광주와 전남의 핵심 현안인 광주군공항 이전 문제를 국회를 통해 정부와 논의하고 법안 처리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지역발전 공약과 예산을 확실히 뒷받침하겠다"며 "지역 최대 숙원사업인 군공항 이전 문제를 매듭짓겠다. 군공항이전특별법을 제·개정하고 인공지능특화단지 등을 통해 잘 사는 도시 광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5·18민주화운동 정신 헌법 전문 수록도 약속했다.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은 "진실규명과 광주정신 계승은 정파를 초월하고 현재를 사는 우리 모두의 책무다. 헌법에 새겨 넣는 일을 최대한 서두르겠다"며 "하반기 원구성 때 헌법개정정치개혁특위를 구성해서 개정논의에 즉각적으로 착수하겠다"고 강조했다.

강기정 후보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후보와 함께 반도체특화단지 조성과 군공항 이전 협력특위를 만들자고 약속한 뒤로 이재명 상임위원장에 이어 당 지도부까지 함께 군공항 이전 문제 해결, 5·18 정신 헌법 수록을 위해 나서주셨다"며 "광주와 전남이 이 힘으로 승리의 바람을 만들겠다. 민주당과 손 맞잡고 당당하게 빠르게 새로운 광주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후보,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 서삼석·신정훈·이병훈·이용빈·조오섭·윤영덕·김경만 국회의원, 임택 동구청장 후보, 김이강 서구청장 후보, 김병내 남구청장 후보, 문인 북구청장 후보, 박병규 광산구청장 후보 등이 참석했다.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