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옥상서 꿀벌 12만마리 산다" KB금융, 'K-Bee' 프로젝트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금융그룹 직원 가족들이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본관 옥상에 설치된 ‘케이비(K-Bee)’ 도시 양봉장에서 벌 키우기 체험 활동을 하고 있다./사진=KB금융
KB금융그룹은 기후변화 등으로 개체수가 급감하는 꿀벌의 생태계 회복에 앞장서기 위해 '케이비(K-Bee)' 프로젝트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케이비 프로젝트는 KB금융이 꿀벌을 살리기 위해 관심과 동참이 필요한 주요 이슈를 발굴하고 이를 사회적 움직임으로 발전시키는 프로젝트다. KB금융은 밀원숲 조성, 밀원식물 키트 배포, 도시양봉 등 꿀벌 생태계 회복을 위한 작은 실천을 이끌어 낸다는 계획이다.

꿀벌은 인류가 식량용으로 키우는 100대 작물 중 70%의 수분을 담당하는 중요한 매개체로 생태계 내 차지하는 역할이 크다. 하지만 최근 한국을 비롯해 미국·유럽 등 전 세계적으로 꿀벌이 실종되고 있다.

특히 한국은 지난 겨울부터 올해 봄까지의 짧은 기간에 전라, 경상, 강원 등 전국적으로 꿀벌 약 78억 마리가 사라지는 군집 붕괴 현상이 일었다.

KB금융은 꿀벌이 일상으로 돌아오는데 도움이 되기 위해 나무심기 사회적 기업 '트리플래닛' 과 함께 강원도 홍천 지역에 꿀벌을 위한 밀원숲 조성에 나선다. 향후 4년간 헛개나무, 백합나무 등 10만 그루 의 밀원수를 심는다. 아울러 꿀벌 실종 피해뿐 아니라 올해 산불 피해로 심각한 위기를 겪는 경북 울진 지역에도 밀원숲 조성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밀원수는 꿀벌에게 먹이를 제공하는 나무로 밀원숲 조성은 꿀벌 생태계 회복을 위한 핵심 사업으로 꼽힌다. 특히 헛개나무는 개화 기간이 길고 벌꿀 생산량이 많을 뿐만 아니라 열매 등 부산물 수확이 가능해 인근 양봉농가의 지원에도 효과가 있다.

오는 24일에는 밀원수 심기에 대한 국민 참여 확산을 위해 메타버스 플랫폼 로블록스에 '케이비 존(K-Bee Zone)'을 개설하고 '내 나무 갖기' 이벤트를 실시한다. 참여자가 케이비존을 방문해 나무심기 미션을 수행하면 KB금융이 홍천 밀원숲에 참여자 이름의 나무를 심는다.

아울러 KB국민은행은 영업점에서 해바라기 등 밀원식물 키트 1만여개를 배포한다.

앞서 KB금융은 지난 4월 꿀벌 서식지 조성을 위해 도시양봉 사회적 기업 '어반비즈'와 함께 KB국민은행 본관 옥상에 꿀벌 약 12만 마리가 서식할 수 있는 도시 양봉장을 조성했다. KB금융은 도시양봉장을 꿀벌과 생태계 다양성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는 체험의 장으로 활용하고 수확한 꿀은 지역 내 저소득층 가정 등에 지원할 예정이다.

또 서울식물원과 연계해 식물원 내 야생벌을 위한 '비(Bee) 호텔'을 설치하고 벌의 생태와 환경문제에 대한 생태체험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비호텔'은 꿀벌과는 달리 독립적으로 생활하는 야생벌이 생활할 수 있는 공간으로 야생벌이 집을 짓기에 알맞게 설계됐다.

KB금융 관계자는 "과거 아인슈타인은 꿀벌이 멸종하면 인류도 4년 안에 사라진다며 꿀벌의 중요성을 강조한바 있다" 며 "꿀벌 수분 매개의 경제적 가치 등 꿀벌 생태계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확대하고 국민들의 실천을 모으는 작지만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기 위해 케이비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말했다.
박슬기 seul6@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