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광주학살 후예? 尹과 나, 개인적 부채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의 '후예' 표현에 반박했다.사진은 이날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엄수된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공연 '행복의 나라'를 듣던 중 눈믈을 흘리는 이 대표.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후예' 표현을 놓고 맞붙었다.

이 대표는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42주년 5·18 기념식에 참석한 뒤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가 정당의 계보를 잘 이해하지 못하고 막말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힘의 후보로 당선된 대통령(윤석열)도, 지금 당 대표(이준석)도 5월 광주에 대한 개인적 부채가 없는 사람들"이라며 "우리는 김영삼 대통령이 물꼬를 튼대로 5·18 민주화 운동을 기념하고 있다. 이 변화는 불가역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반면 이재명 후보는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의 유산을 승계할 인연도, 자격도 없는 후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5·18 민주화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모인 대통령과 여당에게 '학살세력의 후예' 같은 소리를 하는 이재명 후보를 봐라"라며 "이재명 후보의 국민 갈라치기가 얼마나 퇴행적이냐"라고 질타했다.

끝으로 이 대표는 "우리는 이재명 후보가 아무리 사납게 분열의 언어로 말해도 통합의 미래로 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의 비판에 반박했다. /사진=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한편 이 위원장은 이날 5·18 민주화운동을 맞아 윤석열 대통령과 여당을 겨냥했다. 그는 "원래 국민의힘은 광주 학살세력의 후예이지 않느냐"라며 "민주정의당과 군사정권의 후예들"이라고 꼬집었다. 나아가 "그 후에도 국민의힘이 광주에 가지 않거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하고 모욕했다"며 "전두환의 후예가 지금의 국민의힘"이라고 주장했다.
서진주 jinju316@mt.co.kr  |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