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CU, 올 여름 아이스크림 트렌드 이끈다!

뉴질랜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직수입…중간 마진 없애고 할인판매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의점 CU가 아이스크림 성수기를 맞아 선진 낙농국가인 뉴질랜드에서 직소싱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카피티(KAPITI) 2종을 출시했다.

CU가 선보이는 카피티 아이스크림은 뉴질랜드의 최대 유제품 가공회사 폰테라의 Tip Top Icecream Company에서 만든 제품으로 부드럽고 고소한 풍미로 유명한 뉴질랜드산 청정 유지방이 14% 들어 있는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이다.

카피티는 바닐라, 초콜릿 총 2종으로 가격은 13,900원이다. 특히, 해당 제품의 용량은 1L로 최근 홈타입 아이스크림의 수요가 날로 높아짐에 따라 대용량 콘셉트로 기획됐다. 현재 CU에서 현재 판매하고 있는 아이스크림 중 가장 큰 용량이다.

카피티는 일반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파인트가 474ml인데 반해 용량이 2배 이상 크고 가격은 동일해 ml당 반값 가성비를 자랑한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의 해외소싱 전담 부서에서 직접 상품을 들여옴으로써 중간 마진을 없앴기 때문이다.


CU는 이달 본격적인 초여름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춘 차별화 상품을 적극 도입하고 고객 혜택을 강화한 마케팅을 시행해 물가 안정을 돕는 동시에 아이스크림 핫플레이스로 트렌드를 주도하겠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CU가 지난해 PB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으로 출시한 구름 시리즈 4종에 대해 4개 이상 구매 시 50% 할인을 적용하고 업계에서 단독으로 판매하고 있는 저칼로리 아이스크림 라라스윗 2종도 2+1 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나뚜루와 하겐다즈의 바, 미니컵, 파인트 모든 상품에 대해서도 2+1를 진행해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여름에 맞춰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수요를 적극 공략한다.

BGF리테일 원휘연 글로벌트레이딩팀장은 "CU는 올해 최고 무더위가 찾아올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연초부터 사전 기획을 통해 여러 국가, 제조사의 아이스크림 소싱을 적극 검토했다"며 "높은 품질과 합리적 가격의 차별화 상품을 통해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의 대중화를 이끌고 나아가 물가 안정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U는 카피티와 함께 이달 연유 아이스크림과 국내산 설향 딸기 얼음을 담은 HEYROO 딸기연유팥빙수(2,500원)를 선보였으며 이달 25일엔 충남 보령의 유기농 우유 브랜드인 우유창고와 협업한 우유창고 파르페 초코(3,000원)도 추가 출시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