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고혈압 약 드신다면 '이 주스'는 안됩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식약처가 고혈압약을 먹는 환자는 복용 전후에 자몽주스를 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성인 고혈압 환자가 13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고혈압약을 먹는 환자는 복용 전후에 자몽주스를 피해야 한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세계 고혈압의 날'(5월17일)을 맞아 고혈압약의 올바른 복용 방법 등 안전 사용 정보를 안내했다. 고혈압이란 혈압이 지속해서 높은 상태를 의미한다.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인 경우 고혈압이라고 할 수 있다.

2020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고혈압의 유병률은 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에서 약 28%, 60세 이상에서 약 48%다. 고혈압은 자연 완치가 어려워 대부분 약물 치료를 받아야 한다. 고혈압을 조절하지 못하면 심장, 뇌, 신장 등에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때문에 특별한 증상이 없을 때에도 정기적으로 혈압을 측정하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혈압약은 작용 방식에 따라 ▲이뇨작용으로 혈압 저하(수분 배설 촉진) ▲교감신경 차단(혈관수축, 심장 박동을 증가시키는 신경전달물질 차단) ▲칼슘채널 차단(심장 세포막에 있는 칼슘채널을 차단하여 혈관 확장) ▲안지오텐신 전환효소 저해(혈관 수축물질 생성 억제) ▲안지오텐신Ⅱ 수용체 차단 의약품 등으로 나뉜다.

종류에 따라 ▲(칼슘채널 차단제) 부종이나 안면홍조 ▲(안지오텐신 전환효소 저해제) 마른기침 ▲(안지오텐신Ⅱ 수용체 차단제) 소화불량, 설사, 복통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부작용이 나타나는 경우 의사와 충분히 상의한 후 용량을 조절하거나 다른 성분으로 변경하여 적절한 의약품을 복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고혈압약은 정해진 시간에 맞춰서 복용해야 한다. 복용 시간을 놓쳐도 인지한 시점에 바로 복용하면 되고 다음 복용 시간이 가깝다면 그때 복용하면 된다. 다만 복용 시간이 지난 경우에도 반드시 1회 용량만 복용해야 하며 용량을 늘려선 안 된다.

다량의 염분 섭취는 혈압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김치, 찌개, 젓갈, 라면 등 염분이 많은 음식은 적당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암로디핀 등 칼슘채널을 차단하는 고혈압약을 복용할 때에는 약 복용 1시간 전이나 복용 후 2시간 이내에 자몽·자몽주스를 섭취하지 않아야 한다. 자몽이 칼슘채널 차단작용을 증가시키기 때문이다.

이뇨제 성분의 고혈압약은 저녁에 복용하면 수면을 방해할 수 있기 때문에 아침에 복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임신 중 고혈압은 임부·태아에게 모두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약을 선택적으로 복용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칼슘채널 차단제, 안지오텐신 전환효소 저해제, 안지오텐신Ⅱ 수용체 차단제는 임신 중 투여가 금지되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

혈관부종 환자도 안지오텐신 전환효소 저해제·안지오텐신II 수용체 차단제 복용이 금지되며 천식 또는 심한 서맥 환자는 교감신경 차단제 중 베타차단제를 복용하면 안 된다. 저칼륨혈증 등 전해질 이상 환자, 통풍 환자는 이뇨작용을 하는 고혈압약 복용에 주의가 필요하다.

고혈압은 혈압약 복용과 함께 운동, 식이조절 등 올바른 생활 습관이 중요하다. 적절한 혈압 관리를 위해서는 ▲음식은 싱겁게 먹기 ▲매일 30분 이상 운동하기 ▲알맞은 체중 유지하기 ▲금연, 절주, 스트레스 해소 ▲정기적인 혈압 측정하기 등 꾸준한 자기관리 노력이 필요하다.
김윤섭 angks678@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