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MZ세대가 꼽은 괜찮은 일자리 '워라밸·수도권·연봉 3000만원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Z세대가 원하는 괜찮은 일자리 조건은 '워라밸 균형, 수도권 소재, 연봉 3000만원대'로 나타났다. / 사진=뉴스1 김진환 기자
MZ세대(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는 '일과 삶의 균형'이 맞춰지고 '수도권'에 위치하며 연봉 '3000만원대'를 기대할 수 있는 일자리를 '괜찮은 일자리'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MZ세대 구직자 1000명을 대상으로 'MZ세대가 생각하는 괜찮은 일자리 인식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괜찮은 일잘에 대한 판단 기준으로는 '일과 삶의 균형이 맞춰지는 일자리'라는 응답이 66.5%, '공정한 보상이 이루어지는 일자리'라는 응답이 43.3%로 높게 나타났다.

이어 '복지제도가 잘 되어 있는 일자리' 32.8%, '회사 분위기가 수평적이고 자유로운 일자리' 25.9% '정년보장 등 오래 일할 수 있는 일자리' 14.0%, '기업 및 개인의 발전가능성이 높은 일자리' 12.4% 순이었다.

연봉수준으로는 '3000만원대'라는 응답이 50.9%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4000만원대'(27.6%), '5000만원 이상'(12.2%), '2300(2022년 최저임금 수준)~3000만원'(9.3%) 순이었다.

괜찮은 일자리 지역으로는 '수도권'이라는 응답이 50.7%로 가장 높았다. '위치와는 상관없음'은 37.7%, '지방'은 11.6%였다.

단 지방 거주자의 경우 '위치와는 상관없음'이라는 응답이 53.6%로 가장 높았고 '수도권'이라는 응답은 24.0%로 집계됐다.

괜찮은 일자리에서의 예속기간은 '10년 이내'라는 응답이 35.1%로 가장 높았고 '정년까지 계속'(29.8%), '10~20년'(27.6%), '20년 이상'(7.5%) 등이 뒤를 이었다.

괜찮은 일자리의 규모로는 '규모는 중요하지 않다'는 응답이 29.1%로 가장 많았다. 그 외 응답은 '300~999인'(26.0%), '100~299인'(25.6%), '100인 미만'(12.6%), '1000인 이상'(6.7%) 순으로 집계됐다.

응답자의 82.6%는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고 답변했다. 또한 60.0%는 '괜찮은 일자리라면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할 의향이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MZ세대가 꼽은 '괜찮은 일자리가 많이 생겨날 산업부문'은 'IT·정보통신'(35.4%), '환경·에너지(배터리 포함)'(20.4%), '바이오·헬스'(11.5%), '반도체'(10.3%), '문화콘텐츠'(10.1%) 순으로 집계됐다.

임영태 경총 고용정책팀장은 "MZ세대의 노동시장 진입과 복귀에 부담이 없도록 유연성을 높이는 동시에 고용안전망도 촘촘히 짤 필요가 있다"며 "새롭게 등장하는 산업과 다양한 모습의 일자리에 손쉽게 진입할 수 있도록 직업훈련과 고용서비스 강화도 함께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