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식약처, 수입의약품 해외제조소 현지실사 재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내 수입 의약품에 대한 현지실사를 재개한다./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비대면으로 실시했던 해외 의약품 제조소에 대한 현장실사를 본격화한다.

식약처는 국내로 수입되는 의약품을 생산하는 해외제조소에 대한 현지실사를 재개한다고 16일 밝혔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지난 2년간 의약품 해외제조소에 대한 점검을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올해는 국가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점검 대상 중 방문 가능한 곳은 현지실사를 실시하고 입국 제한 등으로 현지 방문이 어려운 국가 내 제조소는 서류나 영상 자료 등으로 비대면 조사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점검 대상은 등록된 전체 의약품 해외제조소에 대한 위해도 평가를 실시해 선정된 50개소다. 해외제조소 위해도 평가 주요 기준은 ▲식약처 실사 이력 ▲의약품 수입실적 ▲회수 등 위해성 정보 ▲제조소 소재 국가 ▲무균, 주사제 등 위험도를 고려한 품목 특성 등이다.

식약처는 "해외제조소 현지실사가 재개됨에 따라 수입의약품에 대한 점검을 보다 철저하게 실시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국민이 안심하고 의약품을 복용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섭 angks678@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