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토트넘 '올해의 선수상' 수상…"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

EPL서 21골 7도움 맹활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1-22시즌 홈 마지막 경기를 마친 손흥민이 해리 케인의 가족들과 웃으며 이야기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토트넘 홋스퍼의 공격수 손흥민(30)이 팬들이 선정한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EPL 37라운드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토트넘은 전반 추가시간 얻어낸 페널티킥을 해리 케인이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승리를 따냈다.

21승5무11패(승점 68)가 된 토트넘은 1경기를 덜 치른 아스널(승점 66)을 5위로 밀어내고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토트넘은 오는 23일 노리치 시티 원정을 떠나 최종전을 치른다.

리그 22호골과 함께 4경기 연속골을 노렸던 손흥민은 이날 상대 닉 포프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며 아쉽게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경기 후 손흥민은 팬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이번 시즌 홈 경기를 모두 소화한 토트넘 선수들은 홈팬들의 기립 박수를 받으며 승리를 만끽했다.

번리전 이후 홈 팬들의 환호에 화답하고 있는 손흥민 © AFP=뉴스1

손흥민은 2021-22시즌 EPL서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21골 7도움의 활약으로 토트넘 공격을 이끌었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기록(1골 1도움)까지 더하면 공식전 22골 8도움을 올렸다.

자신의 커리어 최다인 리그 21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2골)를 1골 차로 추격하며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풋볼런던'에 따르면 손흥민은 인터뷰에서 "이 경기장에서 뛸 수 있는 내가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오늘 우리가 이겨서 정말 기쁘고 상을 받게 돼 정말 행복하다"고 웃었다.

손흥민은 거듭 팬들을 향해 고마움을 나타냈다. 그는 "난 (EPL서 뛰는)꿈을 꿨고, 그 꿈을 이뤘다. 이곳에서 뛰기 위해 정말 열심히 했다. 이렇게 엄청난 팬들 앞에서 뛸 수 있다는 것이 놀랍다"고 엄지를 세웠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