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배달비도 비싼데…" 거리두기 풀리자 배달 줄고 식당 방문 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배달앱보다 오프라인 식당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배달앱보다 오프라인 식당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비씨카드는 거리두기 해제 전후 발생된 식당·주점 업종의 매출 분석 자료를 공개했다. 이번 분석은 3월부터 4월까지 적용된 거리두기 단계(적용 기간, 사적모임 제한 인원수)를 ▲해제 전(3/1~20, 6인) ▲1차 해제(3/21~4/3, 8인) ▲2차 해제(4/4~4/17, 10인) ▲완전 해제(4/18~4/30) 등 4단계로 구분해 진행됐다.

식당 업종의 경우 매출을 ▲배달 위주(오프라인 매출 30% 미만) ▲병행(오프라인 매출 30% 이상~70% 미만) ▲오프라인 위주(오프라인 매출 70% 이상) 등 3가지 유형으로 분류했다.

분석 결과 거리두기 완전 해제 시점에 발생된 오프라인 위주 식당의 매출은 거리두기 해제 전과 비교해 27% 증가한 반면 배달 중심의 식당 매출은 12% 감소했다.

비씨카드 관계자는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오프라인 모임 증가 및 배달 수수료에 부담을 느낀 고객 심리 등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표=비씨카드
같은 기간 주점 업종의 매출은 개인카드, 법인카드에서 모두 증가했다.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개인카드 매출은 그 전과 비교해 41%, 법인카드의 경우엔 70%까지 급증했다. 비씨카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영업시간 제한 해제에 따른 회식 및 각종 대면 영업활동이 증가하면서 법인카드의 매출 증가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주점 업종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여성(41%) 보다 남성(51%) 고객의 매출 증가율이 높았고, 연령대는 30대(59%)와 60대 이상(59%)의 증가율이 타 연령대와 비교해 두드러졌다.

변형균 AI빅데이터본부장은 "카드 소비 및 가맹점 매출 데이터를 활용해 코로나19로 경영 여건이 악화된 자영업자에게 필요한 금융 혜택이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매출 기반의 대안 신용평가 정보제공 등 데이터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자영업자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한빛 onelight92@mt.co.kr  |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