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정의 손흥민, 亞 선수 최초로 유럽 5대리그 한 시즌 20골 달성

득점 선두 살라와 2골 차…2022년만 12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흥민(토트넘)이 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6라운드 리버풀과의 원정 경기에서 리그 20호골을 기록한 뒤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절정의 골 감각을 자랑하고 있는 손흥민(30·토트넘)이 커리어 최초로 한 시즌 리그 20골 고지를 밟았다. 아시아 선수가 유럽 5대 리그에서 한 시즌 20골을 넣은 것은 손흥민이 처음이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6라운드 리버풀과의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날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11분 라이언 세세뇽의 도움을 받아 리그 20호골을 기록했다.

중앙에 있던 해리 케인이 왼쪽 측면의 세세뇽에게 패스를 건넸고, 세세뇽의 땅볼 크로스를 손흥민이 놓치지 않고 마무리 지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선제골에도 후반 29분 루이스 디아스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1-1로 비겼다.

지난 35라운드 레스터 시티전에서 2골 1도움으로 리그 18, 19골을 기록하며 차범근(17골)을 넘어 한국선수 한 시즌 리그 최다골을 새로 썼던 손흥민은 이날 커리어 처음으로 20골을 달성했다.

나아가 손흥민은 유럽 5대리그(잉글랜드 EPL, 스페인 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프랑스 리그1,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아시아 선수 한 시즌 최다골 기록도 수립했다.

2010-11시즌 함부르크 유니폼을 입고 분데스리가에 데뷔했던 손흥민은 2012-13시즌 12골을 넣으며 처음으로 두 자릿수 득점을 넣었다.

레버쿠젠(독일)을 거쳐 2015-16시즌 토트넘에 입성한 손흥민은 지난 시즌 한 시즌 커리어 최다인 17골을 넣었고, 올해는 20골까지 뽑아내며 물 오른 득점력을 자랑했다.

올 시즌 EPL 득점 단독 2위인 손흥민은 이날 무득점에 그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2골)와의 격차를 2골 차로 좁혔다. 손흥민은 EPL 최초의 득점왕 등극을 향한 도전도 이어가고 있다.

축구통계전문인 '옵타조'에 따르면 손흥민은 2022년 EPL에서 12골을 넣고 17개의 공격포인트를 기록해 두 부문 모두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다.

매서운 뒷심을 보이고 있는 손흥민은 아스널(13일 홈), 번리(15일 홈), 노리치 시티(23일 원정)와 3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