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외식하기 겁나네"… 고물가에 지갑 얇아지는 서민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식 물가 급등세가 꺾이지 않고 있어 서민들의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서울 중구 명동 거리의 모습. /사진=뉴시스
외식 물가 급등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5월은 가정의 달인 만큼 소비자들의 경제적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4월 외식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6.6% 올랐다. 1998년 4월(7.0%) 이후 24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

품목별로 보면 갈비탕이 12.1% 올라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이어 ▲생선회(10.9%) ▲김밥(9.7%) ▲자장면(9.1%) ▲라면(9.1%) ▲피자(9.1%) ▲치킨(9.0%) ▲소고기(8.4%) ▲떡볶이(8.3%) ▲막걸리(8.3%) ▲냉면(8.2%) ▲짬뽕(8.0%) 순으로 상승폭이 컸다.

39개 조사 대상 외식 품목 가운데 대형 프랜차이즈 업체가 할인행사를 한 햄버거(-1.5%)를 제외한 38개 품목의 물가가 올랐다.

배달비 인상도 외식 물가를 끌어올리는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통계청은 배달 비중이 높은 매장은 배달비를 외식 가격에 포함해 조사한다.치킨·피자 등 배달 비중이 높은 품목의 물가 상승률이 전체 외식 물가 상승률보다 높게 나타났다는 분석이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