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13.5년 만의 물가 위기"… 정부, 유류세·차보험료 인하 등 '비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물가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최근 급등한 물가와 관련 안정대책을 검토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대내·외 물가상승 흐름과 관련해 "당분간 물가상승 압력이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홍 부총리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물가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주요 선진국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의 영향 등으로 유례없는 높은 물가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를 반영해 최근 국제통화기금(IMF)이 주요국의 연간 물가전망을 상향조정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4월 소비자물가 동향과 관련해 "방금 전 발표된 4월 소비자 물가상승률은 전년동월대비 4.8%로 2008년 10월(4.8%)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어 "농·축·수산물은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흐름을 보였으나 원유를 포함한 석유류가 3월 31.2% 상승에 이어 4월에도 34.4% 상승했고 가공식품·외식 등도 오름세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통계청은 4월 소비자물가가 전년대비 4.8% 올랐다고 발표했다. 2008년 10월(4.8%) 이후 13년 6개월 만의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에 따른 유류 급등이 큰 영향을 미쳤다.

홍 부총리는 "물가안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중"이라며 "유류세 30% 인하분이 가격에 신속히 반영되도록 업계와 최대한 협력하고 주요 원자재·곡물에 대한 할당관세 적용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추가적인 조치들로 비축유 723만배럴 추가방출, 호주산 유연탄 수입 확대, 액화천연가스(LNG) 장기도입계약 체결, 사료용 밀·옥수수 추가물량 확보 등을 언급했다.

생활물가 차원에선 정부의 자동차보험 마일리지 특약 개정과 함께 보험업계 자동차 보험료 인하, 지자체 상수도요금 감면을 위한 원수사용요금 50% 감면기간 최대 2개월에서 6개월로 확대 등도 제시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