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르포] "계속 쓸래요"… 첫날 '노마스크' 거의 없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 첫날인 2일 오전 서울 광화문사거리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이동하고 있다./사진=김윤섭 기자
오늘(2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조치가 해제됐다. 공원 등 야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과태료를 내지 않는다. 하지만 2일 출근길에 만난 시민들은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한 채 조심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오전 8시30분쯤 서울 광화문사거리에서 시민들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발걸음을 옮겼다. 일부 시민들은 마스크를 턱에 걸치거나 살짝 내리기도 했으나 완전히 벗은 경우는 찾아 보기 힘들었다. 신호등을 기다리는 20여명의 사람들 중 마스크 미착용자는 1~2명 정도였고 마스크를 벗었다가도 이내 다시 쓰는 사람들도 있었다.

경기도에 거주하는 직장인 A씨는 "어차피 버스, 지하철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해야하지 않나. 벗고 쓰고 하는게 더 번거롭다"고 했다.

또 다른 직장인 B씨는 "이미 마스크를 쓰고 생활하는 게 익숙해 진 것 같다"며 "많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벗고 다니기 전에는 계속 쓸 거 같다"고 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부터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2020년 10월13일 의무화 시행 이후 566일만이다. 천장이나 지붕이 있으면서 사방이 막혀있는 실내 공간이 아닌 장소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과태료가 부과되지 않는다. 예를 들어 2면 이상이 뻥 뚫린 실외 지하철 역사는 실외공간으로 인정된다.

실외여도 침방울(비말)이 퍼지기 쉬운 '3밀'(밀집·밀폐·밀접) 공간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50인 이상이 모이는 집회·공연이나 프로야구와 같은 스포츠 경기 관람 등이 해당된다.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는 계속된다. 버스·택시·기차·선박·항공기 등 운송 수단을 이용할 때는 마스크를 써야 하고 이를 위반했을 때 기존과 마찬가지로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날 만난 시민들 대부분은 실내에서 다시 착용해야하는 만큼 벗지 않겠다는 반응이었다.

직장인 C씨는 "아직 완전히 코로나19 유행이 끝난 게 아니고 실내를 들어가려면 어차피 마스크를 챙겨야한다"며 "가족들이랑 같이 사는 만큼 당분간은 조심하면서 다니려고 한다"고 말했다.

당국도 이번 실외 마스크 해제 조치가 '마스크 프리 선언'이 아님을 강조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4월29일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는 마스크가 필요없다는 것이 아니라 과태료가 부과되는 장소나 상황을 제한한 것"이라며 "상황에 따라 써야 할 필요성이 있거나 개인의 자율적 판단에 따라 계속 착용할 것을 적극 권장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윤섭 angks678@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